12시간 직원 폭행하고 치킨까지 먹은 응급이송단 대표 '징역 18년'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7-09 10:11:34
  • -
  • +
  • 인쇄
직원을 폭행하고 장시간 방치해 숨지게 한 경남 김해의 한 사설 응급이송단 대표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창원지법 형사2부는 살인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설응급이송단 대표 A씨(43)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하고 전자발찌 10년 부착을 명령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24일 오후 1시부터 12시간 넘게 직원 B씨를 폭행하고 방치했다. 또 자신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진 직원을 앞에 두고 치킨을 시켜 먹은 뒤 다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8차례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고, 범행 방법이 대담하고 잔인하며 살인 은폐 시도까지 했다"면서 "재범 위험성이 높고 피해자 주변인에게도 주먹을 휘두르는 등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판시했다.

그러나 유족 측은 형이 너무 가볍다며 항소의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직원 상습 폭행에 갑질까지…法 “제주대병원 교수 직위해제‧정직 처분은 정당”2021.07.08
비상벨 눌렀지만 조치 늦어 환자 질식사…法 "병원 배상 책임있다"2021.07.07
연인 요구로 마약류 건넨 40대 약사, 벌금 1000만원2021.07.07
의료기기 리베이트로 수천만원 챙긴 대학병원 교수 2명 '벌금형'2021.07.07
닥터벤데타, 국가 상대로 28억 상당 손해배상 신청…"유령수술에 면죄부 줬다"2021.07.0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