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정확도 96%로 진단하는 액체 생검기술 개발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7-06 12:41:37
  • -
  • +
  • 인쇄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대장항문외과 박준석 교수 연구팀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대장항문외과 박준석 교수가 참여한 연구팀이 ‘전기화학기반 센서를 이용해 대장암 진단이 가능한 혈액 내 엑소좀 분석방법’을 개발했다.

박준석 교수는 강원대학교 화학․생화학부 화학전공 박종민 교수, 미국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이학호 교수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진행, 엑소좀 상에 존재하는 대장암 특이 단백질 표지자(EpCAM, EGFR, CD24, GPA33)를 분석, 조합함으로써 대장암을 96%의 정확도로 진단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박준석 교수-강원대학교 박종민 교수-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이학호 교수 (사진=칠곡경북대학교병원 제공)


연구팀은 면역자기-전기 분석 기술(immunomagnetic electrochemical analysis)을 이용하여 소량의 혈액 안의 엑소좀 단백질 표지자를 단 1시간만에 분석 가능하게 했다. 이 방법은 기존의 엑소좀 분석 기술의 약점으로 제시되던 긴 분석 시간을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진단기술이다.

그동안 대장암 진단은 주로 대장 내시경을 통해 이루어져왔으나 검사법의 번거로움 때문에 적절한 진단 시점을 놓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혈액분석만으로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연구팀은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대장암 센터의 환자 총 142명의 혈장 샘플을 사용하여 엑소좀 분석을 진행하였으며, 대장암 진단뿐만이 아니라 5년 뒤 대장암 환자의 암재발 가능성도 예측할 수 있음을 밝혀냈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대장항문외과 박준석 교수는 “이 기술을 이용하면 매년 건강 검진에서 이루어지는 혈액 검사를 통해서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원대학교 박종민 교수는 “액체생검(liquid biopsy)이라 불리는 엑소좀 분석을 통해 대장암 진단뿐만 아니라 암환자의 5년 후 생존율을 예측함으로써 환자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신진 연구자 지원사업, 기초연구실(BRL) 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으며,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6월 29일 국제학술지 ‘네이처 바이오메디컬 엔지니어링 (Nature Biomedical Engineering)’ 온라인판에 ‘An integrated magneto-electrochemical device for the rapid profiling of tumour extracellular vesicles from blood plasm’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골밀도 검사기기로 척추근육의 노화까지 효과적으로 진단 가능2021.07.06
서울아산병원, 청라의료복합타운에 3500억 규모 예산 추가 투입2021.07.06
삼성서울병원, ‘디지털치료기기와 전자약’ 분야 연구중심병원 신규 지원사업 선정2021.07.06
아이디병원, 업계 최초 NP스킨부스터센터 개소2021.07.06
청연한방병원 관계사 3곳 회생 폐지·취하…“법원 판단에 따라”2021.07.0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