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밀도 검사기기로 척추근육의 노화까지 효과적으로 진단 가능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7-06 10:28:04
  • -
  • +
  • 인쇄
척추근육의 무게와 3차원 요추 MRI상 척추근육 부피의 상관관계 확인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교수 연구팀이 골밀도 측정에 이용되는 장비인 이중에너지 방사선 흡수계측기(DEXA: Dual Energy X-ray Absorptiometry)를 이용해 노인의 척추근육 노화를 효과적으로 진단할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척추는 목부터 꼬리 부분에 이르는 우리 몸 전반의 골격과 균형을 유지하도록 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데, 노화로 인해 척추주변 근육이 약해질 경우 다양한 퇴행성 척추질환이 발생하게 되어 결국 척추의 통증과 노년기 삶의 질 저하로 연결될 위험성이 크다.
▲이상윤-김동현 교수 (사진=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제공)


이러한 척추근육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평가가 중요한데, 팔다리의 근육양은 다양한 체성분검사를 통해 평가가 가능하지만 척추근육의 경우 내부장기들과 인접해 위치해 있어 쉽게 평가하기가 어려웠다.

이에 고가의 MRI나 방사선 노출이 많은 CT 등의 검사를 통해서만 척추근육에 대한 평가가 가능했기에 보다 저렴하고 효과적인 검사방법에 대한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보라매병원 재활의학과 이상윤 교수·영상의학과 김동현 교수 공동 연구팀은 보행에 문제가 없고 요통이 경미한 만 65세 이상의 노인 20명을 대상으로 2019년부터 지역사회 코호트를 구성하였고, 이들의 DEXA 및 3차원 요추 MRI 검사 결과를 비교 분석해 골밀도 검사 기기만으로도 대상자의 척추근육을 정밀하게 진단할 수 있는지 연구했다.

연구결과, 골밀도 검사기기를 척추의 측면으로 투사해서 얻어낸 척추근육양이 3차원 요추 MRI 검사에서 측정한 척추근육양 및 척추신전근력과 강력한 상관관계를 가진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고가의 MRI가 아닌 비교적 저렴하고 간단한 골밀도 검사기기 이용해도 척추근육양에 대한 정확한 평가와 진단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상윤 교수는 “골다공증에 대한 진단 및 팔다리 근육양 평가를 위해 주로 사용되고 있는 골밀도 검사장비를 척추에 측면으로 투사할 경우 척추 주변의 근육 상태에 대한 정량적인 분석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며 “비교적 저렴하고 간단하게 척추근육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이러한 검사법이 확대된다면 척추근육 노화를 미리 진단할 수 있고 이와 동반된 다양한 퇴행성 척추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 신진연구비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으며, 해당 연구결과는 노인의학 관련 최고 권위 학술지인 근감소증과 근육 저널(Journal of Cachexia, Sarcopenia and Muscle)에 지난 2021년 5월에 온라인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서울아산병원, 청라의료복합타운에 3500억 규모 예산 추가 투입2021.07.06
삼성서울병원, ‘디지털치료기기와 전자약’ 분야 연구중심병원 신규 지원사업 선정2021.07.06
아이디병원, 업계 최초 NP스킨부스터센터 개소2021.07.06
청연한방병원 관계사 3곳 회생 폐지·취하…“법원 판단에 따라”2021.07.05
경기도의료원, 이번에도 경영평가 C등급 받아…3년 연속 'C등급'2021.07.0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