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에스디에이에이, ‘AI 전원 플랫폼’ 개발 협약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6-23 11:15:55
  • -
  • +
  • 인쇄
AI기반 전원 시스템 구축
▲ 윤동섭 연세의료원장(왼쪽)과 이봉규 에스디에이에이 대표이사(오른쪽)가 MOU를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세브란스 제공)

연세의료원은 에스디에이에이와 디지털 전원 시스템 개발 업무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윤동섭 연세의료원장, 이봉규 에스디에이에이 대표이사, 이강영 연세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정현수 세브란스병원 응급진료센터 소장 등이 참석했다.

에스디에이에이는 연세대학교 정보대학원 이봉규 교수가 교원 창업한 기업으로 의료와 금융, SOC 분야 등에 빅데이터 분석과 AI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다.

이번 MOU는 세브란스병원 응급진료센터 전원 시스템에 에스디에이에이의 AI 기반 정보처리 기술을 활용해 환자 안전을 제고하는 전원 서비스 개발을 위해 마련됐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AIㆍ음성인식기술 기반 디지털 전원 시스템 개발 ▲사설 구급차 이송 중 발생하는 환자 정보 공유를 통한 연속적인 응급의료 서비스 제공 ▲지역사회 병원 간의 합리적인 응급 전원체계 구축 등에 협력하게 된다.

연세의료원은 이번 협약으로 이송, 회송 등 전원 단계에서 환자 정보를 AI 기술로 분석할 수 있는 디지털 전원 플랫폼을 마련해 안전한 환자 이송은 물론 지역사회 병원 간의 전원 정보 공유로 디지털 보건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윤동섭 연세의료원장은 “정보통신기술(ICT)과 빅데이터는 디지털 헬스로 대변되는 미래 의료의 핵심 요소”라며 “환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병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에 계속해서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봉규 에스디에이에이 대표는 “빅데이터 분석과 AI 솔루션은 환자 진료 업무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기술”이라며 “연세의료원과 지속적으로 협업해 선진 의료 시스템 구축에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해조류에 풍부한 ‘AHG’, 대장암 억제에 효과적2021.06.23
강남삼성라마르의원, ‘쁘띠파티의원’으로 병원명 변경2021.06.23
칠곡경북대학교병원, 경북권 ‘감염병전문병원’ 선정2021.06.23
한국외과연구재단, 외과계 전공의 술기교육 비용지원사업 수행2021.06.22
‘생체 모방 바이오 인공 간’ 개발…간기능ㆍ생존율 ↑2021.06.22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