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혈우병약 헴리브라 4건 ‘급여 불인정’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6-09 17:41:59
  • -
  • +
  • 인쇄
“소아 투여 시 면역관용요법 시도에 대한 객관적 자료 필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8일 중앙심사조정위원회를 열고 심장 심실 보조장치 치료술, 조혈모세포 이식, 혈우병약 헴리브라 투여 등 총 4개 안건을 심의해 모두 불인정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헴리브라 안건이 심도있게 논의됐다. 주요 쟁점으로는 혈우병 환아에게 헴리브라를 투여한 요양급여 청구건이 ‘건강보험 기준에서 정한 면역관용요법 대상자 기준에 부합하지만, 이를 시도할 수 없음이 투여소견서 등을 통해 입증되는 경우’에 해당하는지 여부이다.

위원회는 제출된 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심의한 결과 4사례 모두 헴리브라 급여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사례 A, B, C는 헴리브라 투여 시 정맥혈관 확보가 어렵고 중심정맥도관 삽입 및 유지가 어려웠다는 객관적 자료(충분한 정맥혈관 확보 시도 노력 등) 불충분하다고 판단됐다.

사례 D는 과거에 면역관용요법을 시도할 수 없었으나 현재도 동 요법 시도가 여전히 불가능한지 증명할 수 있는 객관적 자료 부족하다는 소견이다.

글로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응고인자에 대한 항체가 있는 중증 혈우병 A 환자에게 면역관용요법을 시행할 경우 항체 제거 성공률은 70-80% 수준이다.

위원회는 “건강보험 요양급여비용 인정여부는 현행 고시를 기준으로 의약학적 타당성을 검토하여 결정하는 것이며, 현행 기준으로도 환자의 선택권과 의료진의 진료 자율권을 보장되고 있으며, 헴리브라를 급여로 투여 받을 수 있는 여지는 충분히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헴리브라 심의 사례는 6월 심사평가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강립 식약처장, 하절기 식품안전사고 예방 위한 물류업체 현장 점검2021.06.09
“바이오헬스산업 기술의 혁신적 변화와 대응 방향 모색한다”2021.06.09
政, 백신 접종자 해외여행 허용하는 ‘트래블 버블’ 추진2021.06.09
응급안전안심서비스 ‘부실’…독거 장애인ㆍ노인 고독사 안전망 ‘구멍’2021.06.09
기재부, 한걸음 모델 신규과제 선정…“안경 온라인판매 추진한다”2021.06.0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