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백신 접종자 해외여행 허용하는 ‘트래블 버블’ 추진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6-09 16:11:11
  • -
  • +
  • 인쇄
방역관리를 전제로 한 제한적인 교류회복 방안 정부가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된 일부 방역 신뢰국가로 여행할 수 있는 여행안전권역, ‘트래블 버블’을 추진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9일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로부터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 추진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은 방역 관리에 대한 상호신뢰가 확보된 국가 간 격리를 면제함으로써 일반 여행목적의 국제이동을 재개하는 것이다.

정부는 방역신뢰 국가와의 협의를 거쳐 먼저 여행안전권역을 합의 한 후 방역상황을 고려해 구체적인 운영계획에 대해 방역 당국과의 최종 협의를 거쳐 시행할 예정이다.

다만 철저한 방역 관리를 위해 시행 초기에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자 대상 단체여행만 허용되며 운항편 수 및 입국 규모도 상대국과의 합의를 통해 일정 규모로 제한된다.

아울러 여행객은 우리나라 및 상대국가 국적사의 직항 항공편을 이용해야 한다.

또한 단체관광 운영 여행사는 방역전담관리사를 지정하도록 함으로써 관광객의 방역지침 교육 및 준수 여부 확인, 체온측정 및 증상 발생 여부 등을 주기적으로 확인해 보고하도록 할 예정이다.

그간 문체부와 국토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제이동에 제한을 받는 국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국제관광·항공시장 회복을 위해 싱가포르, 대만, 태국, 괌, 사이판 등 방역신뢰 국가·지역과 여행안전권역 추진 의사를 타진해왔다.

싱가포르를 비롯한 다수 국가에서 우리나라와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 추진을 희망함에 따라 앞으로 상대국과의 합의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 추진방안은 보건복지부‧질병청‧외교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마련하게 됐다”며 “백신접종에 따른 집단면역 형성 전 과도기에 철저한 방역관리를 전제로 한 제한적인 교류 회복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아동발달에 미친 영향 심도있게 연구해 대책 마련해야”2021.06.09
코로나19 신규 확진 602명…나흘만에 다시 600명대2021.06.09
“국민연금, 올해 1분기 국내주식에 5조 7600억원 순회수”2021.06.09
2분기 30세 미만 접종대상자 20만명 사전예약 조기마감2021.06.09
어린이 맞춤 ‘치약·구중청량제’ 안전사용 정보 안내2021.06.0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