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AZ백신 접종, 유익성보다 국민 생명권이 우선...접종 재개 신중해야"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4-10 11:19:47
  • -
  • +
  • 인쇄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 등 타 백신 도입 방안 검토 필요성도 강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유익성이 크다는 이유만으로 국민의 생명권을 침해하면서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강행하는 것은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앞서 유럽의약품청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혈전 반응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이후 많은 국가에서 AZ 백신 접종을 중단했다. 유럽 13개국과 캐나다, 필리핀, 호주 등이 AZ 백신 접종을 중단했고, 아프리카연합도 구매계획 자체를 철회하기로 결정 후 타 백신 확보에 돌입한 상황이다.

반면 우리 정부도 60세 미만과 특수교육ㆍ보육ㆍ보건 교사 등에 대한 접종을 잠정 보류했지만, 전문가 검토 등을 거쳐 접종 재개 여부를 11일에 발표할 예정이며, 알려진 바에 따르면 AZ 백신 접종 재개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이에 대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무소속)은 10일 “실제로 많은 전문가들이 AZ백신 접종을 중단하거나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고, 해외에서는 더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굳이 접종을 재개하려는 이유가 단지 AZ백신 접종의 유익성이 크다는 이유만으로 백신 안전성에 상관없이 국민들에게 무조건 접종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국민은 백신에 대한 선택권이 없고, 그저 정부가 정한 예방접종 계획에 따라 열심히 주사를 맞고 있으며, 접종 후 사망자가 나와도 인과관계가 없다는 말만 믿고 접종에 참여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협조를 잘하는 우리 국민에게 안전성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백신 접종을 재개하겠다는 것이냐”라고 비판했다.

당장 국내에서 AZ백신 외에 대체할 백신이 없고 전 세계적으로 타 백신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을 이해 못 하는 것은 아니나, 이는 정부가 감내하고 해결할 문제이지 그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겨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특히 이 의원은 “안전성 논란이 있는 백신임을 알면서도 접종을 강행하는 것은 정부가 국민의 생명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최근 AZ백신 소식들로 국민이 불안해 하고 있으며, 2월 26일 예방접종을 시작한 이후 전 국민의 2% 가량, 약 100만여명이 접종을 마쳤는데, 안전성 논란이 제기될 때 마다 이미 접종한 사람들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오히려 정부가 이미 50여개국에서 승인받은 러시아산 백신 등 타 백신 도입방안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서둘러야 할 때와 서두르지 않아야 할 때를 잘 분간해야 하며, 백신 접종의 유익성이 크더라도 국민 개인의 생명권을 침해할 수는 없다”며 “안전성 논란과 국민 불안이 해소되지 않은 채 AZ백신 접종을 강행한다면, 더 큰 사회적 혼란과 국민적 불신을 자초하게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비급여 정보 공개, 564항목→616항목 의원급까지 확대2021.04.09
수도권 유증상자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의사ㆍ약사 권고 후 ‘48시간’ 이내 받아야2021.04.09
1주일간 야생조류 고병원성 AI 2건 추가 확진…누적 234건2021.04.09
백신 접종 이상반응 신규 159건…사망사례 2건 추가2021.04.09
수도권 2단계ㆍ비수도권 1.5단계 3주간 유지…유흥시설 '집합금지'2021.04.0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