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웰트, 디지털 치료제 공동개발 전략적 파트너쉽 체결

이대현 / 기사승인 : 2021-03-23 13:30:23
  • -
  • +
  • 인쇄
알코올 중독·불면증 디지털 치료제 공동 개발 계획
▲한독-웰트, 디지털 치료제 공동개발 파트너쉽 체결식 모습 (사진= 한독 제공)

한독이 스타트업 웰트와 디지털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한독은 지난 22일 웰트에 30억원 규모의 지분투자를 하고 알코올 중독과 불면증 디지털 치료제 공동개발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관련 분야의 재무적 투자자(FI)들도 함께 참여하여, 총 60억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졌다.

이번 협약은 한독이 펼쳐오고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이로써 한독은 바이오신약, 의료기기뿐 아니라 디지털 치료제까지 R&D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한독은 웰트를 통해 디지털 치료제 연구·개발 및 상업화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고, 알코올 중독과 불면증 디지털 치료제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이 두 치료제에 대한 국내 시장의 독점적 판매 권한을 확보하고 웰트가 개발하고 있거나 개발 예정인 디지털 치료제에 대한 국내 공동개발 및 사업화에 대한 우선 검토권을 갖는다.

웰트는 2016년 삼성전자에서 스핀오프한 스타트업이다. 다수의 정부기관과 협력하고 있으며 글로벌 디지털 치료제 산업협회 ‘DTA(Digital Therapeutics Alliance)’에 아시아 최초 멤버로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웰트는 최근 글로벌 디지털 치료제 선두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에서 첫 디지털 치료제 도입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2020년에는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와 비대면 방식 정신건강 진료를 위한 디지털 치료제 업무협약과 연관된 것이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최근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디지털 치료제 분야의 선두주자인 웰트와 협력을 하게 돼 정말 기쁘다”며 “한독이 헬스케어 분야에서 쌓아온 경험과 웰트의 우수한 연구역량을 결합해 혁신적인 디지털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웰트 강성지 대표는 “웰트의 국내 최초 디지털 치료제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신약 개발 및 사업 노하우를 보유한 한독과의 파트너십은 필수적”이라며 “대한민국 제약산업의 선진화를 이끌어온 한독과 디지털 헬스케어 트렌드를 주도하는 웰트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대현 (dleogus101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지니너스, 美오션지노믹스와 파트너십 체결2021.03.23
휴이노 '메모워치', 기존 홀터 심전도 검사比 89%↑2021.03.23
인체 삽입형 뇌신경 자극 및 신호 기록 장치 '나노 죽부인' 개발2021.03.23
한국파스퇴르연구소, 글로벌 바이러스 네트워크 우수연구센터 참여2021.03.23
뉴로핏, IPO 주간사로 미래에셋대우 선정…"내년 하반기 코스닥 상장"2021.03.2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