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커머스 4건 중 1건 거짓ㆍ과장 광고…소비자 피해 우려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03-16 09:57:51
  • -
  • +
  • 인쇄
사전 심의 없는 건강기능식품 광고, 화장품의 의약품 오인광고 등 라이브커머스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조사한 라이브커머스 25%에서 부당한 광고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의 피해가 우려된다.

라이브커머스는 라이브 스트리밍(live streaming)과 전자상거래(e-commerce)의 합성어로 시청자와 실시간 소통하며 상품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양방향 온라인 쇼핑 채널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10월 19일부터 30일까지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5개 업체에서 송출된 방송 120개를 모니터링한 결과 30건(25.0%)의 방송에서 부당한 표시‧광고에 해당될 소지가 있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16일 밝혔다.

이 중에서 식품표시광고법의 위반 소지가 있는 광고가 14건(46.7%)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건강기능식품 광고 6건은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의 사전 광고 심의를 받아야 함에도 심의를 받지 않고 방송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화장품을 의약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는 광고 등 화장품법 위반 소지가 있는 광고가 6건(20%), 실증자료 없이 ‘최저가’ 등 절대적 표현을 사용하는 등 표시광고법 위반 소지가 있는 광고가 6건(20%), 일반 공산품을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의료기기법 위반 소지 광고가 4건(13.3%)으로 확인됐다.

이에 소비자원은 TV홈쇼핑과 유사한 라이브커머스에 대해 소비자 보호를 위한 사전교육 의무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또한 최근 1년간 라이브커머스를 통해 상품을 구입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TV홈쇼핑과의 유사성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81.6%(408명)가 TV홈쇼핑과 라이브커머스는 유사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이어 라이브커머스와 TV홈쇼핑의 11개 항목에 대한 서비스 만족도 비교 설문조사 결과 라이브커머스가 상품가격 및 할인, 포인트 등 추가 혜택, 상품 관련 상담의 편의성 등 9개 항목에서, TV홈쇼핑은 교환 및 환불의 편의성, 배송 서비스 2개 항목에서 상대적으로 소비자 만족도가 높았다.

라이브커머스 발전 방안으로는(중복응답) ‘라이브커머스 운영자의 판매자에 대한 관리·감독 책임 강화가 필요’하다는 답변이 68.8%(344명)로 가장 많았으며 ‘판매자에 대한 라이브커머스 방송 사전 교육 의무화 등 필요’ 61.0%(305명), ‘부적절한 표현 및 행동에 대한 실시간 시청자 신고 기능 도입 필요’ 50.8%(254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운영자에게 판매자에 대한 광고 관련 법규 교육 실시하고 법규 미준수 판매자에 대한 신고 기능 도입 등을 권고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政, 폐기물처분부담금 교부율 차등화해 지자체 자원순환 촉진한다2021.03.16
오늘부터 이틀간 전국 황사 영향권, 국민건강 유의2021.03.16
3월 말 즉각 가동한다던 서울재난병원, 아직 공사도 시작 못해2021.03.15
전국 배치된 ‘보건교사‘, 필요 인력의 82.1% 불과2021.03.15
마약 중독자까지…면허 취소된 의사 재교부율 91.6%2021.03.1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