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어렵고 예후 안좋은 '뇌종양' 효과적 치료법 개발되나

박주연 / 기사승인 : 2017-11-14 04:37:46
  • -
  • +
  • 인쇄
▲TRF1이라는 텔로미어 단백질을 차단하는 것이 뇌 종양이 자라는 것을 멈추게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메디컬투데이DB)

TRF1이라는 텔로미어 단백질을 차단하는 것이 교모세포종(Glioblastomas)이라는 뇌 종양이 자라는 것을 멈추게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모세포종은 치료가 매우 어려운 뇌종양이며 예후가 매우 나쁘다.

그러나 14일 스페인 국립암리서치센터 연구팀이 '암 세포'지에 밝힌 새로운 연구결과 이 같이 치료가 어렵고 예후가 좋지 않은 인체 교모세포종과 쥐 교모세포종의 성장과 분화를 멈출 수 있는 방법이 규명됐다.

연구결과 telomeric repeat binding factor 1(TRF1) 이라는 단일 단백질을 억제함으로 이 같은 교모세포종 성장과 분화를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모세포종은 성상세포(astrocytes)라는 별 모양 뇌 세포로부터 발병한다.

이 같은 교모세포종은 또한 교모세포종 줄기세포(glioblastoma stem cells :GSCs) 라는 종양이 재생할 수 있게 하는 일련의 세포들을 함유하고 있어 치료가 어렵다.

이번 연구결과 이 같은 줄기세포들이 고농도의 TRF1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TRF1 은 염색체 끝자락에 있는 보호 캡인 텔로미어를 보호하는 것을 돕는 단백질 복합체인 셸테린(shelterin)의 일부이며 GSCs의 종양 재생능에서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를 바탕으로 연구팀이 TRF1 을 차단하는 것이 교모세포종 성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연구하기 위해 쥐에서 교모세포종 생성 중 TRF1 을 제거한 결과 쥐에서 교모세포종 성장이 줄고 생존율이 80% 가량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구팀이 쥐에서 이미 생성된 교모세포종에서 TRF1을 차단한 결과 쥐의 생존율이 30% 가량 높아졌으며 교모세포종내 TRF1 단백질을 차단하는 것이 GSCs 내 텔로미어의 DNA 손상을 유발 이 같은 세포들이 증식하지 못하게 했다.

이후 연구팀이 추가로 뇌종양을 앓는 사람에서 얻은 인체 교모세포종으로 부터 GSCs를 제거 이를 쥐에게 이식 한 후 TRF1 차단 성분으로 치료 후 TRF1 차단 성분으로 치료하지 않은 쥐와 예후를 비교한 결과 TRF1 차단제 치료를 받은 쥐들이 종양내 TRF1 농도가 80% 감소했을 뿐 아니라 교모세포종 크기와 성장이 크게 줄고 생존율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TRF1 차단이 쥐에서 해로운 영향은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TRF1 차단이 치명적인 뇌종양을 치료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주연 (jypark@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경 합병증, 알츠하이머보다 높은 수준의 변화 초래2022.01.22
“고령 환자 척추수술 결과 예측에 ‘노쇠와 근감소증’ 중요”2022.01.12
돌연사 주범 뇌졸중, 신속한 진단과 치료 관건2022.01.11
머릿속 시한폭탄 ‘뇌동맥류’…여성 발병률 남성의 3배2022.01.10
'3D 바이오프린팅 기술'로 근육 재생 증진 효과 확인2022.01.0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