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장기이식 대기중 사망 2194명…코로나19 이후 기증 희망자 25%↓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07:26:54
  • -
  • +
  • 인쇄
강선우 의원 “심평원 의료질 평가 지표 추가 등 장기기증 활성화 위한 시스템 개선해야”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 (사진=강선우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이후 장기기증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전년보다 2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기준 장기이식을 기다리다 사망한 환자만 2194명에 달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이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는 6만7160명으로 전년도 9만350명에 비해 약 25.7% 감소했다.

지난 10년 동안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가 7만명 이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뇌사자의 장기기증도 2016년 573명에서 지난해 478명으로 줄었다.

반면 장기이식을 받기 위해 기다리는 환자는 증가했다. 2020년 장기이식 대기자는 3만5852명으로 2019년 3만2990명보다 약 8.7% 증가했다.

장기이식을 기다리다가 사망하는 환자의 수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식 대기 중 사망한 환자는 지난 2016년 1318명에서 2017년 1597명, 2018년 1891명, 2019년 2136명, 2020년 2194명으로 늘었다.

장기이식 수술을 받기 위해 대기해야 하는 시간은 지난해 기준 평균 1850일로 조사됐다.

이식 대기 중 사망하는 환자를 줄이기 위해서는 뇌사자 장기기증 활성화가 필요한데 뇌사자의 장기기증의 첫 단계는 의료기관의 뇌사 추정자 신고다.

담당 의료진이 뇌사 추정자를 인지하고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신고하면 뇌사 여부 확인, 보호자와 기증절차 상담 및 뇌사판정, 이식대상자 선정, 장기이식 수술까지 순차적으로 장기기증 절차가 진행된다.

그러나 강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의료기관을 통한 뇌사 추정자 신고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 의료기관 사망자 수를 토대로 2017~2020년 사이 예측된 뇌사추정자 수는 연간 5000여명 수준이었으나 같은 기간 의료기관을 통해 신고된 뇌사 추정자 통보 건수는 예측치의 절반 수준인 2100~2400건에 머물렀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관계자는 “뇌사 발생 가능성이 큰 수도권 대형병원의 신고는 매년 줄고 있다”며 “현행 장기이식법은 뇌사추정자를 신고하지 않으면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뇌사자 추정에 대한 판단을 의료기관이 하기 때문에 신고를 제대로 하는지 확인할 수 없다”고 전했다.

강 의원은 “현재 법적으로 뇌사추정자 발생 시 의료기관이 장기구득기관인 한국조직기증원에 통보해 뇌사자를 발굴하도록 하고 있지만 의료기관이 자체적으로 판단 후 통보하는 구조다 보니 시스템 상 통보 미이행 여부를 확인할 수조차 없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어 “해외 기증 선진국 사례를 참고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의료질 평가 항목에 뇌사기증 발굴률 지표를 추가하는 등 의료기관 뇌사추정자 발굴 및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한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소방공무원들, PTSD·우울 증가…코로나19 영향 추정2021.12.06
윤석열 후보 “당선되면 원격의료 실현”…즉각 반발 나선 醫2021.12.06
경동맥 폐쇄 및 협착 환자 연 평균 12.7%↑…흡연 큰 위험 요인2021.12.06
복지부, K-바이오헬스 지역센터·개방형 실험실 11개 기관 선정2021.12.06
코로나19 신규 확진 4325명…오미크론 감염 24명으로 늘어2021.12.0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