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클로르피리포스’ 농약 등록취소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4 21:37:44
  • -
  • +
  • 인쇄
▲ 농촌진흥청은 사람과 가축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할 우려가 있는 농약인 ‘클로르피리포스’를 지난 10일 직권으로 등록 취소했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클로르피리포스’ 농약의 회수 및 폐기, 환불‧보상 절차가 진행된다.

농촌진흥청은 사람과 가축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할 우려가 있는 농약인 ‘클로르피리포스’를 지난 10일 직권으로 등록 취소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립농업과학원은 클로르피리포스에 대한 안전성을 재평가한 결과 발달신경독성과 유전독성 등 인체 유해성이 있다고 판정했다.

클로르피리포스는 가격이 저렴하고 병해충 방제 효과가 우수해 농업 현장에서 많이 사용됐지만 사람과 가축에 해를 줄 수 있다고 판단해 농촌진흥청 농약안전성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등록 취소됐다.

이번에 등록 취소된 농약은 클로르피리포스와 클로르피리포스-메틸이 함유된 농약 13품목 39제품이다.

클로르피리포스는 가지, 고추, 사과, 벚나무 등 37종류의 농작물에 나방류, 진딧물류, 멸구류 등 47종의 병해충이 등록돼 있었다.

농약 제조·수입업체는 농약관리법 제14조 제2항에 따라 등록이 취소된 9월 10일부터 11월 9일까지 2개월 동안 농약 판매업체에 공급했던 농약을 회수, 폐기하고 판매업체와 농약 구매자들에게 구입대금을 보상해야 한다.

농약 판매업체는 이미 농약 구매자들에게 판매 완료된 농약을 포함해 보관 중인 농약 전량을 제조·수입업체에게 반품하고 안전하게 폐기되도록 해야 한다.

농약 구매자들은 구입한 농약 중 사용하지 않은 농약에 대해 구입처(판매업체)에서 구입대금을 환불받거나 다른 농약으로 교환할 수 있다. 단 반품·환불기간이 지나면 환불이 되지 않으므로 11월 9일까지 꼭 기한을 지켜서 반품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농자재산업과 유오종 과장은 “농약의 반품·환불 과정이나 회수·폐기하는 동안 다소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으나 국민 건강을 확보하기 위해 농약 구매자, 판매업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라며 “농약 판매업체는 9월 10일 이후 농약을 구입한 구매자들이 제때 반품·환불받을 수 있도록 적극 안내해 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벤젠 100배 검출됐는데 '불검출'…기록 조작한 울산기업체 등 48명 기소2021.11.27
초미세먼지 발생 원인 물질 배출량, 충남·경기 지역 ‘最多’2021.11.26
1군 발암물질 석면, 해체·제거 작업 하도급 금지 방안 추진2021.11.25
“건설폐기물 99% 재활용”…환경부, 건설자원협·공제조합과 맞손2021.11.25
제주도 축산분뇨 유출지역 지하수, ‘물세척 공법’으로 수질개선2021.11.2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