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친생부모 정보 공개 동의, 전화 방식으로 개선 제안…“법률 보완 필요”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20:21:41
  • -
  • +
  • 인쇄
김성주 의원 “기존 우편 방식에서 전화방식으로 개선해야”
윤혜미 아동권리보장원장 “방안 모색 중…국회서 도와줘야”
▲ 윤혜미 아동권리보장원장과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 (사진=국회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캡처)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입양인의 친생부모로부터 받는 인적사항 공개 동의 절차를 우편방식에서 전화방식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북 전주병)은 19일 진행된 아동권리보장원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제안했다.

본인의 친생부모를 찾아야 하는 입양인은 입양정보공개청구제도를 통해 아동권리보장원 또는 입양기관에 정보공개청구를 신청할 수 있다.

입양인의 신청을 받은 아동권리보장원장은 친생부모의 동의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주민등록, 가족관계등록, 출입국기록 등을 관계기관장에게 확인 요청할 수 있으며 친생부모의 주소지가 확인되는 경우 인적사항 공개 동의 여부 확인서를 우편 발송하게 된다.

문제는 입양인이 정보공개청구를 요청하더라도 친생부모의 동의 의사조차 확인할 수 없는 사례가 다수라는 점. 김 의원이 아동권리보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입양인의 친생부모 정보공개 청구 결과’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1년 5월까지 국내 입양인이 청구한 345건 중 39.4%에 달하는 136명이 무응답인 것으로 집계됐다.

김 의원은 “친생부모의 소재지가 확인됐다 할지라도 우편물을 전달조차 하지 못한 이른바 ‘폐문부재’의 경우, 입양인은 친생부모의 동의 여부 의사조차 확인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보공개에 동의한다가 20%, 거부한다가 10%로, 거부하는 비율이 그렇게 많지 않다”며 “거부한 경우는 어쩔 수 없지만 무응답 중에서 의사 확인만 제대로 할 수 있다면 애타는 입양인의 친생 부모 찾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아동권리보장원에서 행안부 장관 등에게 전화나 문자를 통한 통지가 가능하도록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며 “관련 법안을 발의했으며 현재는 우편으로만 전달하기 때문에 확인할 수 없는 것을 다른 통신 수단을 이용하도록 하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혜미 아동권리보장원장은 “현재 입양 희망 친생부모가 지자체에 먼저 상담을 올 때 입양인 정보공개 청구에 대해서 사전 안내를 실시하고 있다”며 “해외 입양이건 국내 입양이건 향후 친생정보 부모 동의를 통해서 정보 공개 동의율을 높일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검토를 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원장은 “의원님 말씀대로 현재 법적으로 우편으로만 확인을 할 수 있게 돼 있다”며 “향후 개인 스마트폰 번호 등을 취득해 문자나 전화로 다른 가족에게 민망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면서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만 법률의 보완이 필요하다”라며 “복지위 위원들의 많은 도움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부, 필리핀에 AZ 백신 53만9000회분 공여2021.11.30
코로나19 여파…지난해 급성심정지 환자 생존률 감소2021.11.30
식약처, 대외의존도 높은 식품·의료 수입품목 ‘안정적 공급 체계’ 점검2021.11.30
인권위 “이주노동자 코로나19 진단검사 강제는 차별”…지자체 ‘수용’2021.11.30
정신질환 저소득 환자, 5년까지 ‘조기 치료비‧응급입원비' 지원2021.11.30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