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서영석 “의료기관, 병용금기 등 DUR 경고에도 처방 ‘강행’…개선 필요”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20:37:47
  • -
  • +
  • 인쇄
DUR 금기약물 경고에도 적정 사유 기재해 처방…의원급 52%
김선민 원장 “전적으로 공감”

▲ 김선민 원장과 서영석 의원 (사진=국회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캡처)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일선 의료기관에서 DUR 시스템상 금지하고 있는 의약품 처방을 이어가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건강보험공단‧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은 DUR 금기약물 경고알람에도 불구하고 의료기관들이 처방을 강행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서 의원은 “DUR 경고알람에도 불구하고 적정사유 명기해서 사용하도록 하는데, 적절한 사유로 기재한 것을 보면 동일성분 중복이 60.3%고 효능중복이 34.2%다. 동일성분과 효능중복이 적정사유인가 의문이고, 불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하며 “병용금기라 하는 것이 문제가 있으니 쓰지 말라는 것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어 “또 병용금기 성분임에도 적정사유 기재해 처방하는 것은 의원급 비중이 52%에 달한다”며 “부적정 사유를 기재한 경우에도 의원급 비중이 89.4%로 나타났다. 대책이 있나”라고 질의했다.

김선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도 이에 대해 “병용금기 사유에 대해 그동안 의료기관들이 적정 사유를 잘 기재하지 않아 반드시 기재해야 하는 사유들로 코드를 제시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일부 의료기관에서 코드를 기재하지 않고 자유롭게 입력하고 있는데 심평원이 보기에 납득하기 어려운 사유를 기재하는 경우가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심평원이) 이를 강제화할 근거는 아직 없다”라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그 결과를 의료기관에 환류하며 적극적으로 홍보해 상황을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서 의원은 “추가로 처방조제 사유코드 입력도 엉망”이라며 “R코드는 입원환자의 기존 외래 처방·조제된 약과 처방전간 점검이 발생하는 경우에 해당한다. 그런데 이를 외래환자에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 의원은 “심평원이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는 DUR시스템이 이런 식으로 관리돼서는 안 된다”며 “의사들이 DUR을 통해 신중하게 처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든 것인데 그 취지에 맞는 실행 방법에 대해 대안을 강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원장은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답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소방공무원들, PTSD·우울 증가…코로나19 영향 추정2021.12.06
윤석열 후보 “당선되면 원격의료 실현”…즉각 반발 나선 醫2021.12.06
경동맥 폐쇄 및 협착 환자 연 평균 12.7%↑…흡연 큰 위험 요인2021.12.06
복지부, K-바이오헬스 지역센터·개방형 실험실 11개 기관 선정2021.12.06
코로나19 신규 확진 4325명…오미크론 감염 24명으로 늘어2021.12.0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