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규 등록 반려견, 18만마리로 전년比 364%↑…변경신고도 13배 늘어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07:15:52
  • -
  • +
  • 인쇄
신규 등록 53.5%, 수도권에서 발생…증가율은 전남이 가장 높아
▲올해 신규 등록한 반려견은 18만마리로 전년보다 364% 증가했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반려견 등록 자진 신고기간 동안 18만 마리가 신규 등록했으며, 27만 건의 변경신고가 접수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반려견 등록 자진신고기간을 7월 19일부터 9월 30일까지 운영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자진신고기간 중 신규 등록한 반려견은 총 17만9193마리로 전년 같은 기간(4만9298마리) 대비 364%로 집계됐다.

등록 마릿수는 수도권(경기 6만5905마리, 서울 2만2135마리, 인천 7830마리)이 전체 신규 등록의 53.5%를 차지했으며, ▲전남 580%(8492마리) ▲전북 549%(7357마리) ▲경북 531%(8686마리)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등록 방식별로는 내장형과 외장형이 각각 42.7%와 57.3%를 차지했다.

특히 이번 자진신고기간에 변경신고 건수가 총 26만8533건으로 전년 동 기간(1만9465건)보다 13배 증가했는데, 이는 183만명의 소유자를 대상으로 문자(MMS)나 카카오톡 알림 서비스 등 적극적인 홍보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변경신고 사유는 주소·전화번호 변경(20만5333건), 반려견 죽음(3만9390), 소유자 변경(10,214) 등의 순으로 많았다.

농식품부는 ‘동물 등록제’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하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지자체 공무원과 수의사가 직접 현장을 방문하는 ‘찾아가는 동물등록 서비스’를 확대 시행하는 한편, 동물등록 제외지역을 정비·축소하여 읍·면 지역의 동물등록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한 반려견 소유자가 정기적으로 변경신고 안내를 받고, 소유자의 주소 이전 시 변경신고가 자동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시스템 개편을 추진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 김지현 과장은 “모든 반려인이 ‘동물보호법’이 의무로 규정하고 있는 동물등록, 안전관리 등을 준수하도록 법 집행을 철저히 할 것”이라면서, “이번 집중단속기간이 반려인들에게 '동물보호법'이 규정한 의무를 반드시 이행하여야 한다는 인식을 갖도록 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10월 한 달간 전국의 공원 등 843개소에 연인원 2300여 명을 투입해 동물 미등록 등을 집중 단속한다고도 밝혔다. 농식품부·지자체 공무원 및 동물보호명예감시원 등 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합동 단속반을 편성해 공원·반려견 놀이터 등 반려동물이 많이 이용하는 장소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국 493개 도로 구간, 미세먼지 집중관리2021.12.02
국제적 멸종위기종 판별에 AI기술 활용한다…“신속·정확한 판별 기대”2021.12.01
겨울철 뿌연 하늘…미세먼지 농도 상승 원인은 ‘화석연료 연소’ 탓2021.12.01
가습기살균제 구제급여 지급대상 16명 추가…총 4274명 인정2021.11.30
산업용 요소, 차량용 요소수 제조 가능…배출허용기준 충족2021.11.28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