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영상판독 전문의 부족 軍부대 ‘AI 솔루션’ 활용 본격 추진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8 21:20:18
  • -
  • +
  • 인쇄
대상 질환, 폐렴·결핵·기흉·척추·무릎·사지골절 등 6개 질환
▲ 영상판독 전문의가 부족한 군 의료 현장에 대한 AI기반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 활용이 본격화 된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영상판독 전문의가 부족한 군 의료 현장에 인공지능(AI)기반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이 본격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국방기술진흥연구소는 청년 군장병들에게 보다 나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인공지능(AI)기반의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을 격오지 등 軍병원·의무부대를 대상으로 본격 활용한다고 28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디지털 뉴딜’ 사업인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의 일환으로 지난해 7월에 솔루션 개발에 착수한 바 있다.

군이 보유한 엑스레이(X-ray)와 컴퓨터단층촬영(CT) 등 의료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군의관의 진단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는 이번 사업에는 4년(’20~‘23) 동안 총 332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대상질환은 군에서 발생 위험이 높은 ▲흉부(폐렴, 결핵, 기흉) ▲척추 ▲사지골절 ▲무릎 등 6대 질환으로, 뷰노·루닛·딥노이드 등 3개 연합체가 해결책(솔루션)을 개발 중이며, 향후 솔루션 개발 대상 질환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뷰노 등 기업들은 해당 사업 참여를 통해 솔루션을 고도화하여, 흉부 질환을 대상으로 식약처 의료기기 허가를 완료한 상태이다.

과기부는 해당 솔루션을 통해 영상판독 전문의 부족 문제를 해소함 및 장병들에게 보다 신속·정확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의료분야 인공지능 전문기업에게는 인공지능 해결책(솔루션)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초기시장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을 통한 경제 사회 전 분야의 혁신을 위해 디지털 뉴딜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의료영상 판독 솔루션은 그간 민간의 기술을 군의료 환경 맞춤형 적용의 그 첫 단추로서, 향후 다양한 데이터 학습을 통해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대상 질환을 확대해 인공지능이 우리 장병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게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현수 국방부 기획조정실장은 “국방부는 인공지능을 국방 분야에 도입해 지능형(스마트) 국방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적극 노력 중이며, 특히 동 사업을 통해 장병 복지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군 의료분야에서 성공적인 시작을 알리게 되어 더욱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부, 필리핀에 AZ 백신 53만9000회분 공여2021.11.30
코로나19 여파…지난해 급성심정지 환자 생존률 감소2021.11.30
식약처, 대외의존도 높은 식품·의료 수입품목 ‘안정적 공급 체계’ 점검2021.11.30
인권위 “이주노동자 코로나19 진단검사 강제는 차별”…지자체 ‘수용’2021.11.30
정신질환 저소득 환자, 5년까지 ‘조기 치료비‧응급입원비' 지원2021.11.30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