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태어난 출생아, 83.5세까지 산다…80세 장수 확률도 62.6%↑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1 20:20:03
  • -
  • +
  • 인쇄
기대수명, OECD比 남자 2.6년↑ 여자 3.3년↑
▲ 2020년에 태어난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3.5세로 예측됐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지난해 출생아 기대수명은 83.5년이며, 80세까지의 생존 확률도 높아졌다.

통계청이 1일 발표한 '2020년 생명표'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3.5년으로 전년 대비 0.2년, 10년 전 대비 3.2년 증가했다.

성별로는 지난해 출생한 남자의 기대수명은 80.5년, 여자는 86.5년으로, 전년 대비 남녀 모두 0.2년 증가했으며, 10년 전 대비 각각 ▲남자는 3.6년 ▲여자는 2.8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출생아의 남녀 기대수명 간 격차는 6.0년으로, 전년과 유사하며, 10년 전 대비 0.8년 감소했다.

성·연령별 기대수명의 경우 남자는 9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여자는 전 연령층에서 기대여명이 전년 대비 늘었다.

지난해 기준 40세 남자는 장차 41.5년, 여자는 47.3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전년 대비 남녀 모두 0.2년 증가한 수치이며, 10년 전 대비 각각 ▲남자는 3.3년 ▲여자는 2.7년씩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 60세 남자는 장차 23.4년, 여자는 28.2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전년 대비 ▲남자는 0.1년 ▲여자는 0.2년씩 증가한 수치이며, 10년 전 대비 ▲남자는 2.6년 ▲여자는 2.5년씩 늘어났다.

기대수명의 증가와 함께 80세까지의 생존 확률도 높아졌다.

지난해 출생아가 65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각각 ▲남자 88.6% ▲여자 94.8%로 예측됐다. 이는 전년 대비 남자는 0.4%p 증가한 수치이며, 여자는 전년도와 유사한 수준이다.

이어 지난해 출생아가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62.6%와 여자 81.5%로, 전년 대비 ▲남자는 0.8%p, ▲여자는 0.5%p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 출생아가 10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1.3%와 여자 5.0%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지난해 시도별 기대수명(남녀 전체)은 서울(84.8년)과 세종(84.4년) 순으로 높고, 경북(82.6년)과 충북(82.6년) 순으로 낮았다.

남자의 경우 ▲세종(82.3년) ▲서울(82.0년) 순으로 높았고, ▲전남(79.1년) ▲경북(79.3년) 순으로 낮았다. 여자는 ▲제주(87.7년) ▲서울(87.6년) 순으로 높았고, ▲울산(85.1년) ▲충북(85.7년) 순으로 낮았다.

남녀 간 기대수명 차이는 제주(7.5년)가 가장 크고, 세종(4.3년)이 가장 작았으며, 2017년 대비 시도별 기대수명(남녀 전체)은 ▲세종(1.4년) ▲제주(1.2년) 순으로 크게 증가했다.

아울러 우리나라의 기대수명은 남자가 80.5년으로 OECD 평균(77.9년)보다 2.6년, 여자는 86.5년으로 OECD 평균(83.2년)보다 3.3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 간 기대수명 차이(6.0년)는 OECD 평균(5.3년)보다 0.7년 높았는데, 이 차이는 체코(6.0년)와 일본·프랑스·포르투갈(6.1년)과 유사한 수준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식약처, 임상시험 안전지원 중장기 정책 방향 논의2022.01.19
서울시, 올해부터 첫만남이용권 신설…200만원 바우처 지급2022.01.19
이달부터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7500원 지급…부부가구는 49만2000원2022.01.19
식약처, 각계 전문가와 디지털 기술 활용한 수입식품 안전관리 혁신 논의2022.01.19
금연 상담전화, '국립암센터→건강증진개발원'으로 이관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