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성 안검하수, 변화 일어나기 전 조기 교정 받는 것이 도움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0:00:00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안검하수는 쌍꺼풀 수술에 관심이 있는 비교적 젊은 세대나 거울을 볼 때마다 부쩍 눈의 노화가 보여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면 관심을 갖게된다.


한자어로 되어 있는 안검하수(眼瞼下垂) 라는 단어는 글자 그대로 눈꺼풀이 처졌다는 의미이며, 노화가 어느 정도 진행된 사람들의 경우에는 눈꺼풀이 처졌다는 말을 쉽게 수긍할 수 있지만 젊은 사람들에게도 적용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안검하수는 병명을 일컫는 말이며 그 말은 곧 치료의 대상이라는 얘기이다. 하지만 성형외과적 관심은 조금은 다르게 단순한 치료 이상의 Supernomal 즉 미적인 부분에서의 기준 이상의 수준을 추구하기 때문에 질병 상태와 정상의 경계부를 포함해 심지어 정상의 범주까지도 교정의 대상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안검하수의 정도와 그 교정의 필요성은 환자의 기대치나 수술자의 판단에 의해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그러므로 보다 보편적으로 이해를 돕기 위해 노인성 안검하수에 초점을 두는 것이 간단할 수 있다. 이름과는 달리 젊은 층에서 발생하기도 하고 유전적 요인으로 타고 나는 경우도 있다. 눈을 뜨는 것도 팔다리를 움직이는 것처럼 근육과 인대를 통해 눈꺼풀에 힘이 전달돼야 하는데 인대와 안검판 사이의 연결이 약하거나 떨어지게 돼 힘의 전달이 잘 되지 않는 상태이다.


이와 같은 노인성 안검하수는 대체로 서서히 진행되며 당연히 유전적 성향을 많이 따르고 있으며 환자가 느낄 수 있는 증상으로는 양측 눈의 크기 차이, 없던 쌍꺼풀이 생기거나 있던 쌍커풀이 두꺼워지는 경우, 쌍꺼풀 위에 겹주름이 한쪽, 혹은 양측에 생긱는 경우, 눈 위가 쾡하게 들어가 인상이 바뀌는 경우, 눈이 무겁고 이마를 쓰지 않으면 눈을 뜨기 힘든 경우가 대표적이다.
 

▲ 이승국 원장 (사진=게이트성형외과 제공)

 

안검하수는 노화에 따른 변화로 볼 수 있지만 성형외과적 관점으로 보았을 때는 그 치료의 범위가 다소 넓어진다. 상대적으로 높은 치료 기준을 필요로 하는 것은 슈퍼노멀을 추구하는 이유도 있겠지만, 이를 조기에 치료함으로써 기능적 개선을 얻을 수 있고 주변 부위의 또 다른 노화를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게이트성형외과 이승국 대표원장은 "안검하수란 말이 조금씩 일반화가 되면서 이마를 쓰면 안검하수인가 라는 의문이 들수있지만 눈을 뜰 때 이마를 사용하는 것이 안검하수의 필요 충분 조건은 아니며 단순히 덮힌 피부로 인해 눈꺼풀 피부가 시야를 방해하는 경우도 이마를 사용한다. 오히려 눈꺼풀의 볼륨감이 줄어들고 눈 앞쪽으로 없던 쌍꺼풀이 생긴다면 안검하수의 증상의 시작을 의심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인성 안검하수는 필요하다면 조기에 교정하는 것이 변화가 일어난 후에 교정하는 것보다 결과가 좋다. 그러나 필요 이상의 교정은 또 다른 부작용을 유발 할 수 있으니 관심을 가지고 성형외과 전문의와 상담해 보는게 좋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눈·코 재수술 전 꼭 알아둬야 할 점은?2021.12.02
지방흡입, 효과 높이려면 ‘이것’ 확인해야2021.12.02
꺼진 이마·미간·팔자주름 등 부위별 반영구 필러 시술 주의사항은?2021.12.02
가슴 필러 시술 원리와 체크포인트2021.12.02
비수술적 체형 성형 엉덩이 주사 주의사항2021.12.02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