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되는 허리 통증… 척추관협착증 치료 방법은?

고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8 19:23:59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고동현 기자] 척추는 신체 균형을 유지하는 축의 역할을 하는 동시에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 역할을 한다. 나이가 들면 신체 다양한 부위에서 퇴행 현상이 발생한다. 이는 척추 또한 마찬가지로, 척추의 퇴행성 변화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질환 중 하나로는 ‘척추관협착증’이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척추 주변 근육과 인대, 디스크 등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한 채 퇴행하면서 발생한다. 척추가 늙으면 뼈, 근육, 인대, 디스크, 후관절 등 모든 척추 구조물이 약해지고 흔들리게 되는데, 이때 흔들리는 척추뼈를 붙잡기 위해 인대가 두꺼워지고 딱딱해진다. 관련 증상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조속히 정형외과에 내원해 치료를 받는 것이 권고된다.

척추관협착증의 주요 증상은 ▲허리 통증 및 다리 통증 ▲다리가 저려서 오래 걷기 힘든 경우 ▲엉치뼈가 빠질 것 같은 느낌 ▲종아리가 터질 것 같은 느낌 등도 동반한다. 이외에도 점점 걷는 거리가 짧아지고, 다리 근육이 가늘어지고 힘이 빠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초기에 치료한다면 약물치료, 물리치료, 운동치료, 도수치료, 주사치료 등 다양한 보존적 치료를 적용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대표적인 신경차단술은 통증의 원인이 되는 신경 주위에 약물을 주입해 염증과 부종을 가라앉혀 통증을 개선하는 방법이다. 특수 영상 증폭장치인 C-arm 장비를 이용해 통증을 유발하는 미세한 신경 가지를 찾아내 약물을 주입한다.
 

▲서동석 원장 (사진=서울삼성정형외과 제공)

해당 시술은 시간이 짧은 것은 물론, 마취와 절개가 없어 환자에게 부담이 되지 않으며 치료 후 일상생활로 복귀가 빠르다는 장점을 지닌다. 시술 이후 통증이 줄어들고 일상생활에 큰 문제가 없다면 보존적 치료를 병행해 빠르게 통증을 개선할 수도 있다.

서울삼성정형외과 서동석 원장은 “척추는 다양한 신경이 지나는 통로인 만큼, 척추 질환이 발생하면 척추 주위 통증뿐만 아니라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질환이 의심될 경우 조속히 정형외과에 내원해 정확한 진단 후 치료를 받는 것이 좋으며, 평소 올바른 자세 및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기자(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댄서들에게 자주 나타나는 무릎 십자인대파열2021.11.26
겨울철 심해지는 근골격계 통증, 도수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 주의사항2021.11.26
비슷하지만 차이점 있는 추나요법과 도수치료2021.11.26
어깨·팔꿈치 질환, 비수술 치료 먼저 고려해야2021.11.26
목 디스크 유발 원인 일자목·거북목 증후군…초기 치료 중요2021.11.2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