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간 국립대병원 직원의 친인척 채용 560건 달해…서울대병원 142명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5 07:17:01
  • -
  • +
  • 인쇄
친인척 채용과정에 문제 없었나…“철저히 확인해야”

 

▲김병욱 의원 (사진=김병욱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지난 2년간 전국 10개 국립대병원에서 560명의 재직자 친인척이 채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국립대병원 재직자 친인척 채용현황 자료(2019년~2020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이 142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남대병원 124명, 전북대병원 78명, 부산대병원 76명, 경북대병원 35명, 경상대병원 34명, 제주대병원 28명, 강원대병원과 충북대병원 각각 20명, 충남대병원 3명 순으로 파악됐다.

직종별로는 간호·보건직이 20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인턴/레지던트/교수 등 의사 직군이 186명이었고, 행정·시설관리 등 지원인력이 128명이었다. 의료기술 지원인력은 10명, 약사 직군은 9명이었다.

김병욱 의원은 “친인척 채용이 모두 불법적으로 이뤄졌다고는 할 수 없지만 ‘2019년 공공기관 채용실태 전수조사’ 결과 대학병원을 비롯한 교육부 산하·유관기관이 가장 많은 지적을 받았던 만큼, 친인척 채용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철저하게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교육부가 2019년 채용실태 전수조사 이후 개선점검을 위한 자체 조사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며 “채용 절차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산하·유관기관 등에서 채용이 공정하게 이뤄지고 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800병상 규모 대구연세병원, 2024년 개원 목표로 착공2021.12.04
KAIST-서울대병원, '정밀의료 및 디지털헬스케어 기술' 업무협약2021.12.02
서울대병원, 응급환자 이송 자제 요청?…"코로나 추이 따른 조치"2021.12.02
의료기관 폐업 인한 소비자피해 70%는 '선납치료비 환급' 문제 겪어2021.12.01
‘공공’ 빠진 대전 공공어린이재활병원…후원 기업 표기 논란2021.11.30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