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불편함 없더라도 치과 검진 필요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8:49:06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필요한 곳에 제대로 나지 않은 치아는 큰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다. 특히 사랑니는 관리가 힘든 자리에 나면서 관리가 힘들고 통증을 유발하거나 볼이 붓는 등 여러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사랑니는 입 안 가장 안쪽에 나는 큰 어금니로써 ‘제3대구치’라고도 불린다. 일반적으로 10대~20대 처음 발견되게 되며 송곳니처럼 올바르게 자라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공간이 부족해 비뚤게 자라게 돼 심한 경우 염증을 일으키거나 치아의 교합을 해치는 등의 문제를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 때문에 통증을 느끼거나 사랑니를 인지하게 되면 즉시 치과를 찾아 정밀한 상담 후 사랑니 발치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될 정도로 제대로 제 자리에 나는 경우도 볼 수 있지만 옆으로 누워서 자라 바로 옆의 어금니 뿌리를 압박해 염증이 발생되기도 하고 턱뼈 신경을 손상시킬 수도 있다. 비정상적인 위치에 매복돼 자라 염증과 통증을 일으키기도 한다. 가장 안쪽에 위치해 칫솔이 잘 닿지 않아 관리가 안 되어 충치 혹은 잇몸질환이 생기기도 쉽다. 이런 때는 사랑니 발치를 통해 사랑니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는 것이 좋다.
 

▲황선호 원장 (사진=글로리치과의원 제공)

사랑니 발치는 사랑니가 가진 각자의 케이스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섬세한 진단이 필요하다. 또한 발치 후 부종이나 2차 감염 우려가 있으므로 이런 점도 시술시 주의해야 한다.

안양 글로리치과의원 황선호 대표원장은 “사랑니를 발치하고 난 후에는 입 안에 적어도 두 시간은 솜을 꽉 물고 있고 가급적 말을 삼가야 한다. 나오는 피는 뱉지 않고 침과 함께 모두 삼켜야 하며 치과에서 집에 돌아간 후에는 가능한 안정하고 하루 이틀은 냉찜질을 하는 게 좋다. 목욕, 사우나 같이 몸에서 열이 나는 행동이나 과격한 운동은 피해야 하고 음주나 흡연은 금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랑니가 났다는 사실을 인지했다면 최대한 빠르게 치과를 찾아 사랑니 상태를 점검 받고 발치의 필요성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으며, 사랑니는 아니지만 이유 모를 통증이 찾아오더라도 사랑니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치과 내원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치과 치아교정, 치료 과정과 함께 사후관리도 중요2021.12.06
찬물 마실 때 시린 이…치아에 문제 있다는 경고2021.12.06
수면 임플란트 필요한 상황과 치료 전 확인사항은?2021.12.03
재수술 임플란트, 환자 치아에 맞게 진행해야2021.12.03
부정교합 치아교정, 사전 계획 꼼꼼히 세워야2021.12.0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