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움바이오, 佛 바이오기업 온코디자인과 섬유증 치료제 공동 연구 개발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10-21 18:39:03
  • -
  • +
  • 인쇄
신규 항섬유증 신약후보물질 공동연구개발 계약 체결
▲ 티움바이오 CI (사진= 티움바이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희귀난치성질환 치료제 연구개발 전문기업 티움바이오가 프랑스 바이오기업인 온코디자인(Oncodesign)과 신규 항섬유증 신약후보물질에 대한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온코디자인은 나노사이클릭스(Nanocyclix) 플랫폼을 활용해 신규후보물질합성 및 biochemical 평가를 담당하게 되며 티움바이오는 신규물질에 대한 평가를 통해 전임상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독점라이선스 및 이후 임상개발 상업화를 진행할 수 있는 옵션을 갖게 된다.

온코디자인은 높은 안정성과 선택성을 가지고 있는 차세대 키나아제 억제제 라이브러리(kinase inhibitor library)를 기반으로 저분자 합성신약후보물질의 발굴에 특화된 플랫폼 기술(나노사이클릭스)을 보유하고 있으며 BMS(Bristol-Myers-Squibb), Servier(세르비에), UCB 등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과 공동연구개발 경험을 가지고 있는 회사이다.

티움바이오의 김훈택 대표는 “섬유증 치료제 개발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온코디자인과 협력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온코디자인의 키나아제 억제제 기반 플랫폼 기술과 당사의 섬유증 치료제 개발 관련 R&D 경험 및 전문성이 결합된다면 섬유증 영역에서 혁신적인 신약의 개발이 가능하다고 확신한다”고 본 공동연구개발 계약의 포부를 밝혔다.

온코디자인의 설립자이자 CEO인 Phlippe Genne는 “대한민국의 섬유증 치료제 전문 기업인 티움바이오와의 새로운 협력으로 당사의 고유기술이 전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게 됐다”며 “당사의 나노사이클릭스 플랫폼 기술은 BMS, Ipsen, Sanofi, Servier 및 UCB를 포함한 다국적 제약사들과의 협업에 이어 다시 한번 어려운 분야에 해결책을 제공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法, 휴젤 보툴렉스 집행정지 신청 인용…“판매 지속”2021.11.26
대구첨복, ‘제약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구축사업’ 최종 선정2021.11.26
한올바이오파마, 바이오연구소 확장 이전…신약 R&D 역량 강화2021.11.26
드림씨아이에스, ‘메디데이터 넥스트 코리아 2021’서 코로나19 임상시험 사례 발표2021.11.26
셀리버리 “흡입형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중…내부 시험서 유의미한 효과 확인”2021.11.2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