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상된 조직 재생을 위한 나노 멀티스케일 지지체 개발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8:26:05
  • -
  • +
  • 인쇄

▲나노 멀티스케일 지지체의 힘줄 조직 재생 효능 평가 (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복잡한 나노 매트릭스 구조로 얼기설기 얽힌 세포 바깥 환경을 정밀하게 모사한 조직재생 촉진을 위한 지지체가 소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전남대학교 김장호 교수와 전남대학교병원 김명선 교수 연구팀이 손상된 조직의 재생을 위한 나노 멀티스케일 지지체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손상된 조직과 장기의 재생을 돕기 위한 생체 내 삽입용 지지체의 개발을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뤄지는 가운데 세포 주변의 복잡한 나노크기의 멀티스케일 미세구조를 유사하게 구현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연구팀은 일렬로 정렬된 홈과 마루를 갖는 형태의 나노구조에 수십 나노미터에서 수백 나노미터에 이르는 나노기공들을 형성시켜 계층적 지지체를 개발하고자 했다.


생체적합성을 고려한 생분해성 폴리머를 기반으로 리소그래피와 산소 플라즈마 기술을 이용하여 일렬로 정렬된 형태의 나노패턴과 다양한 나노크기의 기공을 만들어 냈다.

산소 플라즈마에 의해 만들어진 계층적 구조들이 친수성을 띄면서 세포와의 친화성을 높인 결과 이 지지체에 세포를 배양할 경우 세포의 부착과 증식, 분화가 촉진됐다.
 

나아가 세포의 기능을 조절함과 동시에 쥐 모델을 이용하여 조직재생 효능을 확인했다.


회전 근개 힘줄이 손상된 쥐 모델의 조직 위에 지지체를 삽입하여 4주 후에 힘줄 및 섬유연골 조직 재생이 향상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두개골이 손상된 쥐 모델의 뼈 조직 위에 지지체를 삽입하고 3주 및 6주 후에 두개골 조직의 재생이 향상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힘줄조직(연조직) 및 골 조직(경조직) 재생촉진의 실마리를 보여준 이 결과가 향후 임플란트나 이식재, 조직재생 치료제, 줄기세포 기반 바이오 의약품 연구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는 지지체를 동물모델에 삽입하여 얻은 전임상 결과로 실제 임상 적용을 위해서는 대량생산 공정구축과 임상시험을 통해 조직재생 효능을 검증하는 것이 추가로 필요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의 성과는 재생의학 분야 국제학술지‘엔피제이 리제너레이티브 메디신(npj Regenerative Medicine)’에 9월 9일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소비자 평가 1위는 ‘일반병원 진료’…실손의료보험은 미흡→양호로 개선2021.11.26
대구첨복, 대구한의대와 업무협약 체결2021.11.26
비만 개선 돕는 플랫폼 ‘같이건강’ 베타서비스 오픈2021.11.25
혈액 활용한 유방암 체외 정밀 진단시스템 개발2021.11.25
에비드넷, 보건산업 성과교류회 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영예2021.11.24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