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치료 후 손·발 저림과 통증…말초신경병증 치료법은?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8:11:17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암은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증식하면서 신체 기능이 무너지는 질병이다. 암 진단을 받으면 수술, 항암, 방사선 등의 처방을 받게 된다.

암 처방법은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문제는 표준 암 처방으로 구분되는 항암화학요법 진행 과정에서 여전히 다양한 부작용을 동반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 항암화학요법을 처방받은 환자 중 골수기능장애, 구토, 구내염, 설사, 탈모 등을 호소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손·발 저림과 같은 신경 통증도 대표적인 항암 부작용 중 하나다.

항암제에 포함된 세포 독성 약물이 말초신경에 염증을 일으키면 말초신경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는 손끝과 발끝에 퍼져 있는 감각 신경, 운동 신경 등에 문제가 생기는 질환으로 손·발 저림, 통증, 화끈거림, 감각 저하, 근력 저하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

말초신경병증의 강도는 환자에 따라 제각각이다. 경미하거나 일시적인 경우도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오히려 증상이 악화되거나 항암제 투여를 중단해도 계속 손·발이 저리고 아픈 상태가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항암제 중단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지속되는 것은 항암제의 종류, 투여 횟수, 용량 등이 말초신경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박재경 원장 (사진=힘찬걸음한의원 제공)

한의학에서는 항암 부작용으로 인한 말초신경병증 개선을 위해 항암 치료가 모두 종료된 환자에 한해 한약 처방을 진행한다. 마황, 시호 등이 주를 이루는 한약 처방을 환자에 알맞게 처방하면 통증 감소, 염증 발현 억제를 가져올 수 있다. 중추신경으로 전달되는 통증 감각을 억제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기도 한다.

이에 대해 힘찬걸음한의원 박재경 대표원장은 “면역력 향상을 위한 한약 처방도 방법이다. 면역 약제를 사용한 한약은 몸의 체온을 높여주고 전신 혈액순환을 개선해 주므로 통증 완화 및 손·발 저림 개선에도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항암으로 인해 발생한 손·발 저림은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가져올 수 있다. 따라서 환자의 체질 및 증상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치료를 병행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KAIST, 악성 유방암 세포 치료 가능한 상태로 되돌리는 암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 개발2021.11.30
항암치료 환자서 흔한 ‘피부 건조’…맞춤형 보습제 필요2021.11.30
국립암센터, '췌장암 100문 100답' 발간2021.11.26
간헐적 단식 통한 항암 치료 가능할까2021.11.26
“린파자‧키투루다‧아바스틴 3제 병합요법, 재발성 난소암 치료에 효과 뛰어나”2021.11.2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