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수 의협 회장, 중수본 및 질병청 방문 “의료계와 긴밀 협력” 당부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2 18:31:26
  • -
  • +
  • 인쇄
코로나19 대응 관련 의료계 애로사항 개선책 건의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대한의사협회 이필수 회장과 일행이 12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방문해 의료계를 대표하여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는 중수본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 회장은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지휘하는 중수본 임직원들을 격려했다이 회장은 현재 전 국민의 백신접종 완료비율이 60%에 육박하고 있는데중수본의 역할이 컸다장기화된 코로나19로 주말도 없이 근무하는 중수본 임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 “국민이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의료계와 함께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응 관련 건의사항을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질병관리청에 전달하고 일선 의료기관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의협이 이날 중수본과 질병청에 전달한 제안사항은 지자체(보건소)의 과도한 행정조치 개선 예방접종 시행비의 신속 지급 -정 실시간 소통체계 구축 공식적인 전문가 단체와 협의 하에 정책 마련 코로나19 병상 확보 행정명령의 신중한 검토 등이다.

 

의협은 우선 지자체에서 일과시간 외의 백신수령 업무 뿐 아닌 진료시간 내 백신의 잔량예약인원 현황 등의 과도한 자료제출 요구가 많아 위탁의료기관의 접종 집중도가 떨어지며안전한 접종이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하고과도한 현행 관리지침을 완화 또는 유예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의협은 또 코로나19 예방접종과 관련한 잦은 지침변경 등으로 인해 일선 의료기관에서 지침변경 사항을 숙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의협-질병청보건소-지역의사회간의 실시간 온라인 소통체계(단톡방밴드 개설 등)를 구축하여신속한 정부지침 전달과 일선의 개선사항을 공유해야 한다불필요한 민원을 최소화하고 의료계와 정부가 긴밀하게 소통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정부의 일방적인 지침 발표를 지양하고각종 관련 위원회 구성 및 자문에 있어 의협 추천 위원을 반드시 포함시켜줄 것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재택치료 실시 등에 관한 정책 검토에 있어서도 반드시 대한의사협회와 협의 후에 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의협은 코로나19 치료병상 확보를 위한 일률적이고 급박한 행정명령보다는 코로나19 확진환자 및 중증환자 예측을 통한 지자체 및 일선 의료기관의 상황에 따른 탄력적인 병상확보 계획을 수립하고일방적 행정명령 방식보다는 중앙정부-지자체-일선 의료기관의 충분한 소통과 협조를 통해 정책을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필수 회장은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대한의사협회는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다의정간의 상호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융통성 있게 관련 제도가 운영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집단면역을 달성하기 위해 의료계와 중수본질병청이 상호 소통하면서 신속하게 어려움을 극복해나가자고 말했다.

 

이에중수본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과 질병관리청 김헌주 차장은 의협의 따뜻한 격려와 적극적인 의견 전달에 감사드리며제시한 의료계 요구사항들에 대해서는 충분히 검토해 제도개선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식약처, 미프미지소 허가 강행시 '고발'도 불사"2021.11.26
간호조무사 2명 중 1명, 여전히 최저임금조차 못 받는다2021.11.24
“간호법, 보건의료체계 혼란만 초래…즉각 폐기하라” 의협 릴레이 1인 시위2021.11.23
醫 “직역간 갈등 조장‧면허체계 왜곡하는 ‘간호법’ 즉각 폐기하라”2021.11.22
"정부, 병상 배정 지원시스템 구축 및 행정지원 인력 증원하라"2021.11.19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