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관절, 의료기술 발전으로 맟춤형 수술 세분화

고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9 09:00:00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고동현 기자] 무릎 관절이 삐걱거리는 등 나이가 들면 노화로 인한 변화가 몸 곳곳에 나타난다. 무릎은 체중을 지지하고 보행시 발생하는 충격을 완화하는 역할을 하는데 퇴행성 관절염이 나타나게 되면 통증이 심해지고 절뚝거리는 느낌은 더욱 커진다.

퇴행성 관절염이 발병하면 무릎 속 연골이 닳아 없어지면서 뼈와 뼈가 충돌해 극심한 통증이 동반된다. 특히 말기에는 손상에 의해서 걷기 힘들어지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인공관절 수술 치료를 통해 개선하기도 한다. 인공관절 수술은 손상된 연골을 제거해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방식으로 무릎 운동의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

그 중에서 무릎의 크기, 생김새, 손상도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하는 ‘3세대 디자인 인공관절’은 세분화된 인공관절로 보다 더 내 몸에 맞는 인공관절을 선택하고, 각기 다른 무릎의 해부학적 구조를 반영해 무릎 운동성이 좋아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

특히 3D 시뮬레이션 인공관절 수술이 접목될 경우 3차원 입체 영상으로 환자의 무릎 상태를 구현, 맞춤형 수술 도구를 만들어 수술에 사용해 정확한 절삭 부위를 알 수 있다. 또한 수술 시간이 단축돼 감염, 출혈 등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 고용곤 병원장 (사진=연세사랑병원 제공)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은 “3세대 디자인 인공관절은 국내에 도입된 지 얼마 안돼 보다 정확한 수술을 위해선 의료진의 경험을 체크해야 한다”며 “다양한 기법으로 수술의 정확도를 높여도 끼워 넣은 인공관절이 내 몸에 맞지 않으면 불편함은 증가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나에게 맞는 디자인의 인공관절을 통해 정확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마다 타고난 생활습관 등으로 무릎 관절은 각기 다른 사용감과 손상 정도를 가지는 만큼 다양한 디자인에 정확도를 높인 수술 기법을 적용해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기자(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겨울철 빈번한 발목인대 파열…방치하다 발목불안정증 만성화2022.01.21
손상된 연골 개선하는 무릎 줄기세포 수술이란2022.01.21
오십견과 회전근개파열, 극심한 어깨통증 원인 무엇일까?2022.01.21
특별히 다친적 없는데 어깨가 안올라간다면?2022.01.21
여성 골다공증, 조기 진단 및 치료로 골절 예방해야2022.01.2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