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항암 효능 증가된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8:14:56
  • -
  • +
  • 인쇄
암센터 안희정‧문용화 교수팀-차바이오텍 공동 개발
일반 항암제 효과 없는 내성 난소암 70% 이상 감소 또는 완전 소실 확인
▲ 분당 차병원 병리과 안희정 교수, 혈액종양내과 문용화 교수 (사진=분당차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 암센터 안희정(병리과)ㆍ문용화(혈액종양내과) 교수팀은 차바이오텍과 공동으로 건강한 사람의 혈액에서 NK 세포를 추출해 분리, 배양 후 동결해 항암 효능을 높이는 동종 NK 세포치료제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종양학 연구분야 국제학술지 ‘Journal of Experimental & Clinical Cancer Research (IF 11.161)’ 10월 논문에 게재됐다.

분당 차병원 암센터 안희정ㆍ문용화 교수팀은 건강한 사람의 혈액에서 NK 세포를 분리하고 차바이오텍에서 대량배양과 동결된 세포로 제조 후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으로 세포 배양 전후의 유전자 발현 변화를 분석했다.

그 결과, 항암 면역기능을 증가시키는 NKp44, CD40L, CCR5가 각각 1100배, 1만2000배, 50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간드 발현이 높은 난소암, 유방암, 뇌암 등에서 효과가 더욱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개발된 동종 NK 세포는 면역 세포 표면에 발현하여 면역반응을 억제하는 단백질인 PD-1이 발현되지 않음으로써 리간드(PD-L1)가 증가되는 항암제 내성 암세포에서도 효과가 있다.

실제로 항암제 내성암 세포를 이식한 동물모델에서 종양의 크기가 70% 이상 줄어들거나 완전 소실된 것을 확인했다.

분당 차병원 병리과 안희정 교수는 “이번 연구는 면역억제 리간드(PD-L1) 발현이 높아 치료가 어려운 난소암, 삼중음성 유방암, 뇌암 등의 난치암 치료는 물론 항암제 내성으로 치료가 어려운 재발성 암의 새로운 치료전략을 제시했다”며 “환자 치료에 적용할 수 있는 연구들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난치암 극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연구중심병원 육성과제 지원으로 진행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림프종 등 다양한 혈액암, 치료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 필요2021.12.03
사람의 호흡 가스 성분으로 폐암 발병 여부 진단한다2021.12.02
백신 접종으로 예방 가능한 자궁경부암2021.12.01
KAIST, 악성 유방암 세포 치료 가능한 상태로 되돌리는 암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 개발2021.11.30
항암치료 환자서 흔한 ‘피부 건조’…맞춤형 보습제 필요2021.11.3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