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버리 “코로나19 면역치료제 iCP-NI, 기존 치료제 대비 우월성 입증”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7:42:16
  • -
  • +
  • 인쇄
▲코로나19 감염병 동물모델에 iCP-NI 투여 결과, 코로나 바이러스가 94.5% 감소 (사진=셀리버리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셀리버리가 국가지정 평가기관에서 코로나 감염병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면역치료제 iCP-NI의 효능평가를 추가 진행한 결과, 모든 평가항목에서 뛰어난 코로나19 치료 효능 결과를 나타내다고 15일 밝혔다.


셀리버리는 2020년 초 부터 약물재창출이 아닌 바이러스 감염병을 대비한 면역치료신약으로써 코로나19 치료제 iCP-NI를 개발해 왔다. 현재 유럽과 미국에서 임상단계를 진행하고 있다. 

 

셀리버리는 지난해 미국 써던리서치에서 영장류를 대상으로 iCP-NI의 코로나19 치료효능평가를 진행했다. 또 프랑스 피지오제넥스와 국내 국가지정 평가기관을 통해 코로나19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다양한 효능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생물안전등급 (Biosafety Level: BSL) 3등급 국가공인기관에서 코로나19 햄스터모델을 대상으로 iCP-NI를 투여한 결과, 바이러스 수는 최대 94.5% 까지 급감하였고, 면역폭풍을 일으켜 위중증 및 사망에 이르게 할수있는 강력한 염증성 싸이토카인들인 인터루킨 (IL)-17은 -68%, 티엔에프-알파 (TNF-α)는 -69% 그리고 인터루킨 (IL)-6는 -45% 를 감소시켰다.

 

또한 직접적인 병변부위인 폐 조직을 보호하여 영구적 조직손상을 억제하고, 대표적인 임상증상인 몸무게의 급격한 감소까지 회복 (위약군 대비 57%) 시키는 등, 평가를 진행한 모든 항목에서 뛰어난 코로나19 치료효능을 보였다.

 

셀리버리 관계자는 “임상1상은 사람에게서 안전성을 평가하므로 매우 빨리 진행, 종료될 것이고, 임상2상에서 실제 코로나19 감염병에 대한 치료효능을 평가하게 되는데, 이러한 동물모델의 치료효능 결과가 명확하면 임상2상 신청 후 평가기간을 대폭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실제 임상시험 중 용량결정시험 및 투여유효용량을 결정하는데 소요되는 기간을 상당히 단축시킬 근거로 작용하게 되어 코로나19 감염자 대상 임상시험 조기종료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다른 임상물질 및 기존 치료제 대비 상당히 우수한 결과도출을 국가공인시험기관에서 증명해 준 것이므로, 이 결과를 한국 식약처와 공유하여 어떻게 하면 좀더 빨리 코로나19 감염병 치료제로써 임상시험을 완료하고 한국을 포함한 세계시장에 감염병 치료신약으로 내 놓을 수 있을지 심도 깊게 의논하여 현명히 추진하겠다” 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독립바이오제약, 국산 폐렴백신 상용화 연구 ‘박차’2021.12.06
에스티큐브, 혁신 신약 ‘hSTC810’ 임상 1상 IND 신청2021.12.06
원료의약품, 중국‧인도 의존도 57.3%…“자국화 우선품목 선정 필요”2021.12.06
영진약품, 천연물신약 2건 모두 임상2상 후 별다른 진척사항 없어2021.12.06
비씨월드제약, 로수바스타틴 구강붕해정 '수바로오디정' 허가 획득2021.12.0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