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서울병원, 초소형 무선 심박동기 시술 도입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8 17:53:52
  • -
  • +
  • 인쇄
▲ 김동혁 교수가 마이크라 삽입술을 시행하고 있다. (사진= 이화의료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이대서울병원 순환기내과 김동혁 교수팀이 최근 전극선이 없는 초소형 무선 심박동기 ‘마이크라(Micra)’를 도입해 본격적인 시술에 돌입했다고 28일 밝혔다.


김동혁 교수팀은 지난 6일 동기능 부전(sick sinus syndrome) 및 심정지(sinus pause) 에 의한 실신(syncope) 환자를 대상으로 마이크라 시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김동혁 교수팀이 도입한 마이크라는 기존 심박동기 대신 최소 침습적 시술로 삽입이 가능한 초소형 무선 심박동기로, 기존 심박동기와 비교했을 때 크기가 10분의 1정도 크기의 무선 심박동기이다. 가슴 부위의 피부를 절개하지 않고 대퇴정맥을 통해 심박동기 삽입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지금까지는 가슴의 피부를 절개해 부피가 큰 인공 심박동기를 삽입해 혈관을 통해 심장 내부로 연결했지만 마이크라는 대퇴부 정맥을 통해 심장 내부에 간편하게 삽입할 수 있어 시술 시간 감축과 함께 피부 절개 및 전극선 문제로 인한 합병증 발생 확률까지 낮추게 됐다.

김 교수는 “초소형 무선 인공 심박동기 시술은 심장과 혈관 내 전극선으로 인한 감염 등의 합병증이나 출혈 위험성이 높은 환자와 고령 환자에 안전하게 적용될 수 있는 치료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무선 심박동기 삽입술은 지난 2월 국내에 처음 도입돼 수도권 대형병원을 비롯한 일부 병원에서만 시행되고 있는데, 이대서울병원이 최신 치료기법을 도입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신통정형외과, 보아스사회공헌재단과 의료비 지원 사업 MOU 체결2021.12.02
다우요양원, 문체부서 지원하는 민요·국악 프로그램 개설2021.12.02
가톨릭대, SML바이오팜에 인플루엔자‧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백신 기술 이전2021.12.02
아주대병원, AI 타겟팅 로봇 ‘ANT-C 기술개발’ 협력2021.12.02
이대목동병원, 디에이엘컴퍼니와 업무협약 체결2021.12.02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