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 적정성 평가 후…“진단‧관리로 의료서비스 질 꾸준히 향상”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7:44:30
  • -
  • +
  • 인쇄
심평원, 3차 결핵 적정성평가 결과 및 5차 세부시행계획 28일 공개
▲ 평가지표별 결과, 예비평가~3차 (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결핵 적정성 평가를 통해 결핵 환자에 대한 진단·관리로 의료서비스 질이 꾸준히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3차 평가에서 총 7개 지표 중 5개 지표에서 평균 95% 이상을 보이며 비교적 높은 수준이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8일 2020년(3차) 결핵 적정성평가 결과를 심사평가원 누리집에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심평원은 결핵 진료의 질 향상과 국가 결핵관리 정책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고자 결핵 적정성평가를 수행하고 있으며 2018년 1차 평가에 이어 2020년 진료분을 대상으로 3차 평가 결과를 공개한다.

평가지표로는 ▲(진단의 정확도) 항산균도말검사 실시율, 항산균배양검사 실시율, 핵산증폭검사 실시율, 약제감수성검사 실시율 ▲(초치료 처방준수) 초치료 표준처방 준수율 ▲(결핵환자 관리수준) 결핵 환자 방문비율, 약제처방 일수율을 사용했다.

특히 약제감수성검사는 결핵관리에 중요한 내성결핵을 진단하고 치료약제를 선정하는데 필수적인 검사로 내성결핵 관리를 위해 3차 평가부터 도입됐다.

심평원은 결핵 적정성 평가 시행 후 모든 지표값이 꾸준히 상승해 3차 평가에서는 총 7개 지표 중 5개 지표에서 평균 95.0% 이상을 보이며 비교적 높은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결핵 진단의 정확성 여부를 평가하는 것으로 2차 평가 대비 항산균도말검사 실시율은 0.9%p(96.2%→97.1%), 항산균배양검사 실시율은 0.2%p(96.4%→96.6%), 핵산증폭검사 실시율은 1.0%p(94.4%→95.4%) 상승했다.

결핵 진단 후 결핵 치료 원칙에 따른 표준처방 준수 여부를 평가하는 것으로 초치료 표준처방 준수율은 97.1%로 2차 평가와 동일했다.

결핵 완치를 위해 신환자의 지속적인 복약 관리 여부를 평가하는 것으로 2차 평가 대비 결핵 환자 방문 비율은 0.2%p(88.3% → 88.5%), 약제처방 일수율은 0.2%p(95.9% → 96.1%) 상승했다.

의료기관 종별로는 종합병원급 이상에서는 전반적으로 평가결과가 높은 반면 병원급 이하는 일부지표에서 다소 낮았다.

병원의 약제감수성검사 실시율과 의원의 핵산증폭검사 실시율은 각각 70.3%, 78.5%로 동일 종별 내에서 다른 지표에 비해 낮은 결과를 보였다.

이번 평가대상에 처음 포함된 요양병원은 대상 신환자가 18명으로 다른 종별과 동일하게 비교하기는 어려우나 지표 중 낮은 결과를 보인 핵산증폭검사실시율(62.5%)과 초치료 표준처방 준수율(56.3%)에 대해 결과 공개 후 면밀한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결핵관리 유형별 기관을 살펴보면 민간·공공협력 결핵 관리 사업 참여기관(PPM 기관)이 민간.공공협력 결핵 관리 사업 미참여기관(Non-PPM 기관)에 비해 6개 지표에서 평가 결과가 높았다.

지역별로는 인천, 울산 지역에서 6개 평가지표(약제감수성검사 실시율 제외)가 90% 이상이었다.

평가대상 기간인 2020년 1월~6월의 결핵 신환자는 총 8246명으로 남성이 58.5%로 여성보다 많고 감염에 취약한 70세 이상 노인층이 41.6%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결핵은 조기에 진단해 항결핵제를 2주 정도 투약하면 감염력이 거의 사라져 완치 가능한 질병이므로 결핵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항결핵제를 꾸준히 복약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결핵 발병과 유행 전파 위험이 높은 고령자는 아무런 증상이 없어도 매년 보건소에서 실시하는 결핵검진을 받아 조기 발견 및 추가 전파 차단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아울러 심평원은 5차 결핵 적정성평가 세부시행계획도 함께 공개해 심평원 누리집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조미현 평가실장은 “제5차 평가에서는 변경된 결핵 진료지침에 따라 결핵초기검사 세 가지 지표를 통합하고 결과 공개방식을 변경해 진행할 계획”이라며 “결핵 적정성평가를 통해 결핵환자 진료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윤석열 후보 “당선되면 원격의료 실현”…즉각 반발 나선 醫2021.12.06
경동맥 폐쇄 및 협착 환자 연 평균 12.7%↑…흡연 큰 위험 요인2021.12.06
복지부, K-바이오헬스 지역센터·개방형 실험실 11개 기관 선정2021.12.06
코로나19 신규 확진 4325명…오미크론 감염 24명으로 늘어2021.12.06
농식품부-질병청, 2021년 인수공통감염병 대책위원회 개최2021.12.0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