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경상대병원 의사, ‘외롭다’며 간호사 성희롱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4 07:44:24
  • -
  • +
  • 인쇄
병원 측, 신고 당일 보직해임 조치
▲ 창원경상대병원 전경 (사진=창원경상대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최근 한 남성 간호사의 후배 간호사 성희롱 사건이 발생한 창원경상국립대학병원에서 또다시 성희롱 사건이 불거졌다. 이번에는 의과 대학 교수인 의사다.

창원경상대병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해당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 A씨는 자신의 연구실에서 한 여성 간호사를 성희롱했다.

A씨는 야간 당직 중 피해 간호사를 불러 “외로우니 함께 있어 달라”며 신체 접촉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실은 해당 간호사가 지난 4일 병원에 신고를 하며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사건 신고 당일 (A씨를)보직해임 하고 피해자에게 추가 피해가 가지 않도록 분리조치 했다”고 설명했다.

병원 측은 인사권이 있는 경남 진주 본원에 해당 사건을 넘겨 징계를 요청한 상태다.

한편 A교수는 학교법인 소속으로 최종 징계는 경상대학교 측의 결과가 나와야 한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일권 양산시장 뇌물 공여 피의자들, 사무장 약국 운영 정황 드러나
‘지역 주민 생활환경 저해’ 요양병원 장례식상 개설 불허한 보건소…法 “위법”
청주 방서지구 주민들 “정신병원 설립 반대”…與‧野 정치권 가세
권고사직 거절하자 괴롭힘·퇴사 압박?…SM벡셀 "손실 주고도 2억 요구" 반박
法 “코로나19 진단키트 美 FDA 사전승인 관련 문건 외교부 비공개는 위법”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