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 힘든 고관절 통증 원인과 치료법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4 17:05:29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날씨가 선선해지기 시작하면서 야외로 나들이를 떠나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가을의 풍요를 느낄 수 있는 요즘이지만, 너무 무리하거나 방심하다가는 예기치 못한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안쓰던 몸을 갑자기 움직이게 되면 근육과 관절 건강을 크게 다칠 수 있다. 특히 60세 이상의 노년층들의 경우 노화로 인해 골조직이 악화돼 있는 상태에서 몸을 무리하게 사용하거나 방심하다 넘어지기라도 하면 가벼운 외상으로도 쉽게 골절될 수 있다.

그 중에서도 고관절이 골절되게 되면 사태는 심각해질 수 있다. 고관절은 골반과 대퇴골을 잇는 관절로 상체와 하체를 이어주는 동시에 보행시 움직일 수 있게 해주는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러한 고관절이 골절 등으로 인해 악화되기 시작하면 극심한 통증을 비롯한 다양한 증상을 야기할 수 있다. 고관절의 부상은 골반 틀어짐이나 대퇴골 변형 등 체형 자체를 변형시켜 신체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고 관절염, 허리디스크 등의 근골격계 질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심할 경우 평생 남는 후유증은 물론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선 통증이 조금이라도 느껴질 때 빠른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치료 시 먼저 통증 발생되는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해야 하고 그에 맞는 치료법을 선택해야 한다. 만약 고령의 나이로 수술적인 치료가 부담스러울 경우에는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몸에 큰 무리를 주지 않고 심리적인 부담감도 덜한 비수술 치료 방법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
 

▲정재욱 원장 (사진=국민한의원프롤로의원 제공)


다양한 치료법 중 프롤로 주사치료의 경우 통증을 일으키는 염증 및 유착, 상처 등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된다. 우리 몸은 손상을 입게 될 때 그 부위가 회복되면서 통증이 서서히 사라지는데, 이때 손상이 불안정하게 될 경우 회복은 되지만 통증은 계속 남아 있게 된다. 이러한 불안정한 손상 및 회복 부위에 고농도 포도당을 주입시켜 재생을 촉진하고 통증을 가라앉혀 주게 된다.

초음파 영상을 통해 손상된 연골, 인대 등을 확인해가며 통증이 발생되는 부위에 약물을 주사할 수 있어 오차율을 줄일 수 있고, 인위적인 염증 반응을 일으켜 상처의 수복과 재생을 유도한다.

국민한의원프롤로의원 대구점 정재욱 대표원장은 “고관절 통증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더욱 심한 통증을 일으키며 일상생활 전반에 큰 어려움을 줄 수 있다”며 “따라서 통증이 조금이라도 느껴지면 바로 병원을 방문해 검진 받고, 치료가 필요할 경우 숙련도가 갖춰진 의료진에게 치료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반복되는 어지러운 느낌…원인 위장에 있다면 담적 치료해야2021.12.02
관절 통증, 초기 치료가 류마티스 관절염 막아2021.12.02
코로나19에 계절적 영향까지…면역력 관리 중요2021.11.30
예방이 핵심…뇌혈관질환, 위험 요인 미리 알고 대처해야2021.11.29
보청기 구매해야 한다면 ‘이것’ 꼭 체크해야2021.11.2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