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재택치료 의료기관 '의원급'으로 확대 추진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9 08:14:15
  • -
  • +
  • 인쇄
공동격리자 관리기간 '10일→7일'로 단축
코로나 경구용 치료제, 내년 초부터 고위험 재택치료자에게 처방
▲ 김부겸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국무총리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재택치료 지원체계가 의원급 의료기관으로 확대되며, 공동격리자 관리기간이 7일로 단축된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경기도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의원급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의료대응 여력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음에 따라 의료대응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자 마련됐다.

주요 내용으로는 우선 시·군·구 부단체장 책임 하에 행정지원 인력이 확대 투입되고, 의원급까지로 재택치료 관리 의료기관 범위가 확대되며, 응급이송체계 확충 및 단기·외래진료 시스템 구축, 정신건강 지원 등이 추진된다.

또한 내년 초부터는 경구용 치료제가 고위험 재택치료자에게도 처방될 예정이며, 가족 등 공동격리자의 관리기간이 현재 10일에서 7일로 단축되고, 가구원 수에 비례해 생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된다.

김부겸 총리는 오미크론 관련 확진자가 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빠른 진단검사를 통해 숨어있는 전파자를 찾아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질병청과 지방자치단체를 향해 오미크론 감염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경우 포괄적인 역학조사와 선제검사를 통해 신속히 격리 조치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고령층의 3차 접종과 청소년층의 기본접종의 시급성을 강조하면서 지자체를 향해 어르신들이 보다 쉽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다양한 편의 제공을 지시했으며, 교육·방역당국에게는 학생들의 백신접종 참여율을 높일 수 있는 현장 방문 접종 등의 다양한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약연령 ‘60세 이상’으로 확대2022.01.22
치아 전혀 없는 65세 이상 노인도 임플란트 건보 적용2022.01.22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009명…사망자 28명 늘어 총 6529명2022.01.22
병상 2만5000개까지 확보한다…정부, 방역보강 추경 1조5000억2022.01.21
복지부, 2022년도 백신‧치료제‧원부자재 지원사업 설명회 개최2022.01.2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