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공사장서 하청업체 근로자 추락사…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 착수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4 13:34:13
  • -
  • +
  • 인쇄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경기도 화성의 한 공사 현장에서 근로자가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해 노동당국이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에 나섰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1시 45분 경 경기도 화성의 한 병원 증축공사 현장에서 다대종합건설 하청업체 소속 근로자 A씨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A씨는 오전 작업을 마치고 점심식사를 위해 현장 내 설치된 가설 계단으로 올라가 철골 구조를 이동하던 중 4m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12일 오전 9시40분께 숨졌다.

다대종합건설은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이 법은 하청 근로자에 대한 안전보건 확보 의무를 원청에 부여하고 있다.

올해 1월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상시 근로자 50명 이상(건설업은 공사금액 50억원 이상) 사업장에서 근로자 사망 등 중대산업재해가 발생하면 사고를 막기 위한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경영책임자를 처벌할 수 있게 했다.

이에 노동부는 정확한 사고 원인과 중대재해처벌법·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폭발 사망 사고' 여천NCC,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1117건 적발
한국노총 "특고·플랫폼 노동자 ‘산재보험 전속성 요건 폐지’ 법안 환노위 소위 통과 환영"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후 발생한 산재사망자 65%는 하청업체 노동자
올 1분기 산재사망 157명, 4.8% ↓…"추락‧끼임이 절반"
"근골격계질병 고시 개정, '추정의 원칙' 취지 퇴색…개정 중단해야"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