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 “환자 중심의 맞춤의료 실현으로 ‘헬스케어 미래’ 앞장설 것”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1-30 17:20:11
  • -
  • +
  • 인쇄
로슈그룹 창립 125주년 기념 미래비전 및 R&D 파이프라인 발표
환자 혜택 3-5배 높이고 사회경제적 비용은 절반 줄이는 비전 제시
▲ 한국로슈 닉호리지 대표이사는 로슈그룹이 그동안 이뤄온 과학적 혁신 성과를 조명하고 향후 헬스케어의 미래를 선도할 로슈의 비전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한국로슈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한국로슈는 30일 로슈그룹창립 125주년을 맞아 ‘우리는 로슈입니다–헬스케어의 미래(We are Roche–The Future of Healthcare)’라는 주제로 온라인 미디어세션을 개최했다.

이날 한국로슈는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켜 온 로슈그룹 125년의 성과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비전과 10년 계획, R&D 파이프라인 등을 발표했다.

로슈그룹은 1896년 설립 이래 ‘내일 환자가 필요로 하는 것을 오늘 행하라(Doing now what patients need next)’는 기업이념을 바탕으로, 전세계 바이오의약품 및 체외진단 분야를 선도해온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이다.

최근 로슈그룹은 ‘원 로슈(One Roche)’ 전략을 통해 그동안 축적해온 진단 및 치료경험과 데이터를 디지털 기술과 결합해 통합맞춤의료를 실현하고 있다.

이날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한국로슈 닉호리지 대표이사는 ‘환자들의 삶을변화시켜온 로슈의125주년과 새로운 미래 비전’을 주제로 로슈그룹이 그동안 이뤄온 과학적 혁신 성과를 조명하고 향후 헬스케어의 미래를 선도할 로슈의 비전에 대해 설명했다.

닉 호리지 대표이사는 “로슈그룹은 기업미션인 ‘내일 환자가 필요로 하는것을 오늘 행하라’와 같이 ‘환자들의 충족되지 않은 의학적 필요’에서 출발해 지난 125년간 환자들을 위한 혁신적인 의약품들과 진단기술을 개발해왔다”며 “로슈는 혁신에 집중하고, 진단에서 치료까지 환자개개인에 최적화된 통합 맞춤의료를 적시에 제공함으로써 환자에게 전달되는 의학적 혜택을 3-5배 높이고 사회의 부담을반으로 줄일수 있다고 믿으며, 이를 통해 환자와 사회에 더 큰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미션을 달성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로슈에서 비즈니스 전략 수립 및 고객 파트너십을 총괄하는 이희정 CPS 클러스터 리드(Customer Partnership & Strategy Cluster Lead)는 새로운 비전 실현을 위해 로슈그룹과 한국로슈가 추진하고 있는 새로운 10년의 계획과 실천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한국로슈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보다 많은 환자들이 필요로 하는 혁신을 빠르게 전달하고자 임직원들의 마음가짐, 업무 방식과 조직의 운영모델을 유연하게 만드는 '애자일 트랜스포메이션(Agile transformation)'을 전사적으로 추진해왔다.

이희정 CPS 클러스터 리드는 “한국로슈는 지난 1년 간 업계 최초로 애자일 트랜스포메이션을 도입해 환자를 중심에 두고 환자의 여정에서 필요로 하는 해결책들을 제시하는 10개의 TA(Therapeutic Area, TA)팀을 구성해 전략 방향과 활동을 빠르게 조정하며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이 같은 환자와 고객 중심의 애자일 조직 혁신은 임직원들로 하여금 각자 자기주도적으로 팀웍을 통해 창의성을 발휘하며 해결책을 찾게 하고 있으며, 이는 궁극적으로 환자들의 건강한 삶과 국내 보건의료 생태계의 진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의학부를 총괄하고 있는 한국로슈 이승훈 메디컬 파트너십 클러스터 리드(Medical Partnership Cluster Lead)는 '환자들을 위한 연구개발과 혁신적인 포트폴리오, 그리고 맞춤 의료의 미래'를 주제로 로슈그룹의 R&D 파이프라인과 한국형 맞춤의료 시스템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로슈그룹은 제약기업 R&D(연구개발비) 투자 규모 순위에서 2011년부터 현재까지, 10년 이상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와 같은 R&D를 토대로 항암 영역은 물론 이제까지 미개척 난치질환으로 남아있는 감염, 안과, 신경계열 및 희귀질환 영역에서 새로운 파이프라인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이승훈 메디컬 파트너십 클러스터 리드는 “로슈그룹은 매출의 20%가 넘는 지속적인 대규모 R&D 투자를 통해 보다 혁신적인 항암제뿐만 아니라 치료 옵션이 제한적인 희귀 및 난치질환 영역에서도 신약 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며 “한국로슈는 우리나라 환자들이 다국가 임상시험 단계부터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한국형 맞춤의료 생태계 조성을 위해 2020년 정부, 유관학회와 MOU를 맺고, 5년간 1700억 원을 투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미약품 ‘늑장 공시’…대법 판결로 손해배상 확정2022.01.28
알보젠, ‘휴미라’ 타겟 특허 깨기 나섰다2022.01.28
‘콜린알포 환수협상’ 소송 첫 선고…法, 각하 판결2022.01.28
‘하루 한 알’ 고용량 은행엽건조엑스 속속 등장2022.01.28
아이큐어‧셀트리온, 치매 치료용 ‘도네페질 패취제’ 특허목록 등재2022.01.2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