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 미세유두암, '적극적 감시' 선택지 될까…수술과 차이 없다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07:32:48
  • -
  • +
  • 인쇄
갑상선 미세유두암 환자‘적극적 감시군’과 ‘수술적 치료군 비교 전향적 코호트 연구
갑상선 전절제술·방사성 요오드치료 시행 빈도 차이 없어…질병 진행률 7.7%
▲갑상선 미세유두암을 그대로 지켜보는 것이 수술하는 것과 큰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갑상선 미세유두암을 그대로 지켜보는 것이 수술하는 것과 큰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갑상선암센터 이은경 교수는 2021 대한갑상선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 연제상’을 수상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이은경 교수는 분당서울대병원 문재훈 교수와 서울대병원 박영주, 김지훈 교수와 공동으로 갑상선 미세유두암 환자 중 ‘적극적 감시군’과 ‘수술적 치료군’을 비교하는 전향적 코호트 연구를 진행한 결과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갑상선 미세유두암이란 갑상선 유두암 가운데 종양의 크기가 1cm 이하인 암으로, 예후가 특히 더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암 진단 직후 수술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최근 일본과 미국에서는 추적 검사를 하다가 질병이 진행되는 경우에 수술하는 ‘적극적 감시’가 또 하나의 대응방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특히 이 교수는 연구를 통해 적극적 감시 중 질병이 진행해 수술한 환자와 암 진단 즉시 수술한 환자에서 갑상선 전절제술이나 방사성 요오드치료를 시행하는 빈도에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또한, 중앙값 29개월의 기간 동안 적극적 감시군을 추적 관찰한 결과 질병 진행률이 7.7%임을 확인했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적극적 감시도 하나의 선택지가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앞으로도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방법을 찾기 위한 연구 활동에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KAIST, 악성 유방암 세포 치료 가능한 상태로 되돌리는 암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 개발2021.11.30
항암치료 환자서 흔한 ‘피부 건조’…맞춤형 보습제 필요2021.11.30
국립암센터, '췌장암 100문 100답' 발간2021.11.26
간헐적 단식 통한 항암 치료 가능할까2021.11.26
“린파자‧키투루다‧아바스틴 3제 병합요법, 재발성 난소암 치료에 효과 뛰어나”2021.11.2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