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파라인플루엔자’ 환자 14명 발생…“호흡기 감염 주의”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7:08:30
  • -
  • +
  • 인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10월 첫째 주 올해 첫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확인
▲ 경기도 내 총 14명에게서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사진=DB)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와 유사한 증세를 보이는 호흡기 감염병인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환자가 10월 들어 14명 발생했다며 개인위생 수칙 준수 등 주의를 당부했다.

27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0월 8일 도내 최초 환자가 확인된 이후 10월 26일 기준 경기도에서는 총 14명에게서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parainfluenza virus)가 검출됐다. 특히 이 중 8명은 도내 어린이집에서 집단 발생했다.

경기도에서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환자가 나온 것은 지난해 1~2월 4명 이후 20개월 만이다. 2019년 84명, 2020년 4명 등 코로나19로 잠시 주춤했다가 올해 들어 다시 급증하고 있다.

급성호흡기감염 중 하나인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증은 법정감염병 제4급으로,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의 분비물과 직접 접촉 또는 비말로 전파된다.

주요증상은 발열, 기침, 콧물, 가래, 인후통, 천명(쌕쌕거림), 근육통, 구토 등이다. 컹컹 짖는 듯한 기침이 특징인 크룹(croup, 급성후두기관지염)이나 세기관지염, 폐렴 등 ‘하기도 감염’(하부호흡기감염증)을 일으킬 수도 있다.

면역기능이 정상인 환자들은 대부분 휴식 후 호전돼 특별한 치료약이나 예방백신 없이 수액 보충과 해열제 등의 보존적 치료를 하고 증상이 있는 동안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제한하고 휴식을 취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코로나19 유행으로 주춤하던 호흡기 감염병 발생이 급증하고 있어 확산 방지를 위해 올바른 손 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6세 이하 영·유아의 감염 규모가 늘고 있어 어린이집, 유치원 등 보육시설 감염병 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사회보장 행정데이터 연계‧결합 법적 근거 마련2021.11.30
내일부터 겨울철 한파 대비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 본격 가동2021.11.30
지역가입자 11월 평균 건보료 10만6630원…전월比 6.7%↑2021.11.30
고령자용‧암환자용 맞춤형 특수식품 나온다2021.11.30
‘보건소 없는 농어촌 주민들, 원격 모니터링·비대면 진료 가능’ 추진2021.11.30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