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바이넥스, 바이오의약품 CMO 국산화 협력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30 17:16:59
  • -
  • +
  • 인쇄
국내 바이오 기술력 및 자립도 확대 발판 마련
▲ 좌측부터 바이넥스 조진섭 상무, 한국바이오협회 오기환 전무, 셀트리온 양현주 상무 (사진=한국바이오협회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셀트리온과 바이넥스는 한국바이오협회의 후원 하에 인천 송도 셀트리온 본사에서 바이오의약품 위탁 생산 국산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셀트리온은 바이오시밀러 생산 및 공급을 바이넥스에 위탁하고 관련 생산기술 및 노하우를 공유해 안정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위탁 생산 협력 관계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각국의 자국산업 보호 강화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 한국바이오협회와 함께 국내 바이오 업계의 소재, 부품, 장비 및 원부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해왔으며 지난 6월 바이오의약품 소부장 전문 업체인 이셀과 원부자재 국산화 결실을 맺은 바 있다.

바이넥스는 200L부터 5000L까지 총 1만2000L 규모의 다양한 생산 설비를 보유하고 있는 국내 전문 위탁개발생산(CDMO) 업체다.

셀트리온과 바이넥스는 국산화 영역을 바이오의약품 위탁 생산 분야로 확대하면서 글로벌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 조성 및 바이오산업의 인프라 확충 활성화에 기여하고 국내 바이오 산업 기술력 향상 및 자립도 확대 발판을 마련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국내 바이오 업계의 상생 및 발전을 위해 추진한 소부장 국산화 과정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앞으로도 바이오 기업 및 지원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 바이오산업 생태계가 글로벌 수준의 획기적인 성장을 이루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바이넥스 관계자는 “셀트리온과의 협약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생산 기술력 및 우수 의약품 제조 관리 시설로 한단계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국내 제약업계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의 전초 기지로 셀트리온과 협력하여 긍정적인 바이오 생태계 조성에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로노이, 코스닥 상장 증권신고서 제출2022.01.24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난해 매출 1조5680억…전년比 4000억↑2022.01.24
에스디바이오센서, 日에 729억 규모 '코로나 신속진단키트' 공급2022.01.24
셀레믹스, 헝가리에 액체생검용 타겟캡쳐키트 공급 확정2022.01.24
GC녹십자웰빙‧GC녹십자지놈, ‘GCWB106’ 관절건강 개선 입증2022.01.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