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급여 백내장 수술 1위 안과 의원, 비급여청구율 99.9%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6:52:15
  • -
  • +
  • 인쇄
비급여 렌즈 수술 건수는 전체의 41.1%에 불과
▲이용호 의원 (사진=이용호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국내 일부 안과 의원들이 백내장 수술의 99.9%를 비급여 수술만하고, 의사 1인당 월평균 최대 230건의 비급여 수술을 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비급여 백내장 수술 최다빈도 의원급 의료기관에 대한 실태조사와 개선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2년간(2020년∼2021년6월말) 포괄수가제 질환 중 백내장 수술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백내장 수술 건수는 98만1697건으로 이중 비급여 렌즈 수술 건수는 404034건(41.1%)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비급여 렌즈 수술 최다 1위 의원의 총 수술 건수는7626건으로 이 가운데 비급여 렌즈 수술은 7619건으로비급여 청구율은 99.9%였고, 올해 상반기에는 총 수술 건수 5370건 중 비급여 렌즈 수술 5353건으로 비급여 청구율 99.7%인 의원이 가장 많은 비급여 수술을 했다.

특히 비급여 렌즈 수술 상위 40개 의원 중 의사 1인당 월평균 수술 최다 건수는 2020년 212건, 올해 230건으로 나타났다. 휴일을 제외한한 달 24일 기준으로 본다면, 의사 1명이 매일 9~10건의 비급여 렌즈수술을 한 셈이다.

이용호 의원은 “지난해 9월 이후부터 백내장 수술 검사비가 급여화 됨에 따라, 포괄수가제도 상 일반적인 백내장 수술의 비급여 항목은 없어졌다”면서 “그러나 비급여 특수인공수정체 항목이 남게 되면서 일부 의원은굳이 비급여 백내장 수술 대상 환자가 아님에도 전체 백내장 수술의 90% 이상을 비급여 수술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백내장 수술은 일반적으로 수술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수술 전 검사와 수술 후 진료·관리 등으로 인해한 번 수술을할 때마다 의사의 업무는 비례해서 증가하게 된다”면서 “일부 안과 의원에서 의사 1인당 백내장 수술을 230건씩 하는 것은의사가 오로지 수술만 했을 때나 나올 수 있는 숫자로, 이는 마치 공장에서물건 찍어내듯 백내장 수술을 하는 것이다. 실제로는 더 많이 수술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이용호 의원은 “올해 상반기 백내장 수술을 하는 국내 의원급 안과 의료기관1,152개 중 비급여 렌즈 사용 의료기관은 837개로 이들의 비급여청구율은 48.8%에 불과한데, 비급여 수술 다빈도 상위 40개 의원은비급여 청구율이 평균 90%를 넘는다. 어마어마한 규모로 비급여렌즈 수술을 한다는 것이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조속히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비급여 렌즈 수술실태 조사와 함께 개선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윤석열 후보 “당선되면 원격의료 실현”…즉각 반발 나선 醫2021.12.06
경동맥 폐쇄 및 협착 환자 연 평균 12.7%↑…흡연 큰 위험 요인2021.12.06
복지부, K-바이오헬스 지역센터·개방형 실험실 11개 기관 선정2021.12.06
코로나19 신규 확진 4325명…오미크론 감염 24명으로 늘어2021.12.06
농식품부-질병청, 2021년 인수공통감염병 대책위원회 개최2021.12.0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