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인 이상 제조업 추락‧끼임 사망사고 40%↑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7:08:08
  • -
  • +
  • 인쇄
제조·건설 사업장 추락·끼임 사고가 30% 이상 감소
고용노동부, 전국 제조업· 폐기물처리업 중심 3대 안전조치 준수 여부 일제 점검 중
▲ 건설업 50억원 이상, 제조업 50인 이상 건설업(추락), 제조업(추락·끼임) 사망사고 현황 (자료=고용노동부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제조·건설 사업장의 추락·끼임 사고가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내년 1월부터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인 50인 이상 제조업에선 전년 동기보다 사망자가 40% 이상 증가했다.

고용노동부는 ‘위험사업장 집중 단속기간’ 중인 27일 제8회 ‘현장점검의 날’을 맞아 전국에서 제조업과 폐기물처리업 등을 중심으로 3대 안전조치 준수 여부를 일제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

추락·끼임 사망사고 감축을 목표로 제조업과 건설업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의 날’을 운영한 지난 7월부터 10월 15일까지 추락·끼임 사망사고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전반적으로 감소(41명, 37.6%) 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도 건설업과 50인 미만 제조업은 추락·끼임 사망사고가 감소했으나 지난 1월 27일부터 중대재해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 적용되는 50인 이상 제조업은 9명이 증가(40.9%)한 것으로 분석됐다.

고용노동부는 “제조업에서 발생하는 끼임 사망사고의 절반 이상(61.2%)은 정비, 보수, 청소 등 비정형 작업에서 발생하며 10대 위험 설비뿐 아니라 모든 설비에서 발생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고용노동부는 추락·끼임 사망사고가 증가한 50인 이상 제조업 중 일부 사업장에 대해서는 산업안전보건감독관이 11월부터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안전보건체계 구축 및 이행을 위한 컨설팅을 진행하는 등 사망사고 감축을 위한 노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권기섭 고용노동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제조업의 끼임 사고는 동력으로 구동되는 모든 설비에서 발생할 수 있다”며 “가동 중 위험구역에 작업자의 물리적인 접근을 차단하고, 정비·보수 등 비정형 작업은 반드시 전원 차단 및 그 유지가 담보될 수 있도록 관리자들의 관심과 점검이 계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둔 현시점에 관리자의 안전보건 활동과 점검 역량은 안전보건관리체계가 구축된 상태에서 체계적으로 작동돼야 한다”며 경영책임자 등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이날(27일) 전국의 고용노동부 산업안전보건감독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인력 1500여 명은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보훈보상대상자 지원법상 ‘재해사망’→‘재해순직’으로 변경 추진2021.11.24
특고 고용보험 50만명 가입…보험설계사 57.8% 차지2021.11.23
800만 비정규직 시대…‘노동공제조합 설립‧운영 근거 마련’ 추진2021.11.22
올 9~10월 중대재해 절반이 건설업서 발생…41%는 '떨어짐'2021.11.18
'사업자에게 플랫폼 종사자 근로자성 판단 입증 책임 부여' 추진2021.11.1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