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1분기 매출 1880억…영업손실 51억원 '적자 전환'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3 17:03:47
  • -
  • +
  • 인쇄
별도기준 1분기 매출 98억원으로 역대 최대…전년比 30%↑
▲ 차바이오텍 CI (사진=차바이오텍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차바이오텍이 미국·호주 등 해외 사업의 매출 증가 및 국내 사업 호조로 매출 성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다.


차바이오텍은 13일 공시를 통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매출 188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12% 증가한 실적이다.

실적 상승 요인으로 차바이오텍은 “미국·호주 등 해외 사업의 꾸준한 매출 증가와 차바이오텍 국내사업 매출 호조가 실적 상승의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차바이오텍은 2017년 1분기 매출액 930억원 달성 이후 2022년 1분기까지 연평균 성장률 14%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1억원과 77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지속적인 매출 성장에도 1분기 중 미국, 호주 등에서 코로나19 환자 증가로 인한 방역 비용 증가, 미국 현지 자회사인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과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준비 비용 증가와 임상 등 국내 R&D 비용 증가가 원인으로 꼽힌다.

차바이오텍의 별도 재무제표 기준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30% 증가한 98억원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고, 영업이익은 3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 몇 년간 꾸준히 진행해 온 마케팅 강화와 영업 채널 확충 등 사업구조 혁신에 힘입어 제대혈 사업 등이 지속적으로 성장한 결과다.

차바이오텍은 올해 퇴행성 요추 추간판으로 인한 만성 요통 세포치료제 'CordSTEM-DD'에 대한 임상 2a상 대상자 투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항암 면역세포 치료제 ‘CBT101’ 임상 1상을 완료했고, 올해 하반기 임상 2상을 진행하는 한편 향후 국내 임상 데이터를 활용해 미국 임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미국 현지 자회사인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는 5월 초 준공식을 개최했고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생산 수주에 대한 실적이 가시화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차바이오텍은 2024년 완공 예정인 판교 제2테크노밸리 첨단 바이오시설 ‘CGB(Cell Gene Biobank)’에 20년 이상 축적된 세포치료제 개발 노하우와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의 선진 시장CDMO 사업 기술력과 경험을 접목해 북미를 비롯해 유럽, 아시아의 CDMO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엘앤케이바이오메드, 신제품 ‘패스락-TM’ 美 첫 출하
휴온스글로벌, 日 법인 ‘휴온스JAPAN’ 설립
코로나19 이후 韓 바이오헬스 제품 해외인식도 상승
디엔에이링크-전남대,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추정 유해 유전자검사’ 사업 선정​
넥스트바이오메디컬, 내시경용 지혈재 ‘넥스파우더’ 대규모 임상 통한 재출혈 예방 효과 확인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