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첨복, ‘제약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구축사업’ 최종 선정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6 16:47:53
  • -
  • +
  • 인쇄
원료의약품 최대 200ℓ 생산 가능한 '스마트팩토리' 들어설 예정
▲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의약생산센터 주사제 생산시설 모습 (사진=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보건복지부 국책사업인 ‘제약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설계기반 품질고도화(QbD) 기반으로 최적의 품질관리를 구현하는 의약품 스마트 생산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4년까지 총 200억원(국비 140억원, 시비 6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되며, 스마트팩토리가 완공되면 중소·벤처기업의 원료 및 완제의약품 생산 지원 플랫폼이 구축될 예정이다.

스마트팩토리는 재단 의약생산센터 부지에 들어설 예정이며, 미국 FDA·유럽 EMA 기준에 부합되는 수준으로 건설된다. 지하1층, 지상3층 규모이며, 완공시 원료의약품은 최대 200ℓ까지 생산 가능하다.

특히 주사제의 경우 기존의 세포독성항암주사제는 물론, 일반 액상주사제 완제품까지 생산 가능해진다.

또한 융복합의료제품 생산작업실과 의약품 품질관리 시험실도 갖춰지며, 완공 시 스마트 생산시설 보급을 위한 교육시설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양진영 재단 이사장은 “재단 의약생산센터의 지난해 계약액이 37억여원이었는데, 올해 의약품 생산 계약액이 60억원에 달한다”며 “국내 제약기업의 위수탁 수요가 많다는 반증이며, 스마트팩토리 선정에 따른 기대가 큰 이유”라고 밝혔다.

김훈주 재단 의약생산센터장은 “생산센터의 우수한 의약품개발과 생산 서비스에 만족한 고객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따라 밀려드는 수요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미약품, 지난해 원외처방 매출 7420억 달성…4년 연속 1위2022.01.19
HLB생명과학 자회사 HLB셀, 체내용 지혈제 임상 돌입2022.01.19
샐바시온, GMP 시설 갖춘 상장사 2곳에 인수의향서 제출2022.01.19
글로벌의학연구센터, ‘2022년 청년친화 강소기업’ 선정2022.01.19
크리스탈지노믹스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1차 독성시험…이상 반응 無"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