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슨앤컴퍼니, 브이브이알과 ‘치매 디지털 치료제 공동개발’ MOU 체결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9 16:11:00
  • -
  • +
  • 인쇄
▲ 치매 디지털 치료제 공동개발 MOU 체결식 모습 (사진= 왓슨앤컴퍼니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왓슨앤컴퍼니는 브이브이알과 ‘치매 디지털 치료제 공동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협업을 통해 치매 환자를 위한 체험형 컨텐츠와 전자약을 결합한 솔루션을 2022년 상반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왓슨앤컴퍼니는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이다. 주요 제품은 경두개직류자극술(tDCS : Transcranial Direct Current Stimulation)을 적용해 정신질환을 개선하는 멘탈 웨어러블 디바이스 ‘POCUS’으로, 이마에 패치를 붙인 후 인체에 안전한 미세전류로 전두엽을 자극해 뇌 기능을 활성화시키는 브레인 테크롤로지(Brain Techn-ology) 제품이다.

2020년에 일반 소비자용 제품을 개발한 후, 현재 국내 소방청 및 보건소, 치매안심센터 등에 공급하고 있다.

브이브이알은 동작인식기술을 기반으로 한 VR 컨텐츠 전문기업으로, AR/MR 기술로 교육과 스포츠가 결합된 유치원 어린이집용 교육 컨텐츠 ‘스포디(SPODY)’를 제공하고 있다.

스포디는 유아 학습능력의 향상뿐만 아니라, 사용자의 주도적인 정신·신체적 활동을 이끌어내고 인지능력과 뇌 건강 증진이라는 면에서 노인들을 위한 치매 치료 방법으로도 적합하다.

왓슨앤컴퍼니 김민규 대표는 “최근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5,000만 명에 이르는 치매 환자의 치료는 중요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새로운 전자약과 디지털 솔루션 개발을 통해 환자의 증상을 개선하고, 치료비용 등 가족의 부담과 고통을 덜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OCT 클리니컬, 국내 제약사 러시아 시장 진출 위한 신약 등록 간소화 서비스 시작
산업체·병원 배출 방사성 요오드 제거 기술 개발…효율 280배 ↑
차 의과학대학교 연구팀,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제시
케이메디허브, 바이오 이미징 연구동향 총설 논문 발표
고형암 종양 내 저산소증만 감지해 암 진단하는 신개념 조영기술 개발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