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하철 미세먼지 전기집진기서 오존 발생…산재 위험 노출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5:48:54
  • -
  • +
  • 인쇄
환경부, 전기집진기 운영 과정서 오전 발생 가능성 인정
▲ 강은미 의원 (사진=강은미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지하철 터널 미세먼지 저감사업으로 설치된 미세먼지 전기집진기에서 오존이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의당 강은미 의원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오존을 흡입하면 폐기능 저하 등 호흡기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지난 18일,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 에서 제2의 가습기살균제 사태가 될 수 있다며 환경부가 전국 지하철 전기집진기 공사를 중단하고 오존위험 정밀 측정과 관리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환경부는 2019년부터 2020년까지 604억의 국고보조금 예산을 편성해 전국의 지하철 터널 내부에 양방향 전기집진기 설치사업을 진행하고 있고 20억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했다.

강 의원은 이날 "환경부에게 지하철 터널구간의 전기집진기 운영과정에서 오존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당장 전기집진기 설치를 중단하고 전수조사를 실시해서 오존수치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남 영암 산란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의심축 발생2021.12.05
충남 천안 산란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진2021.12.05
충남 천안 산란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의심축 발생2021.12.04
인천 관내 서식 야생조류 분변서 항생제 내성균 확인2021.12.03
‘폐광산 지역 중금속 오염 농수산물 수매·폐기’ 근거 마련2021.12.03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