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병원 간호사 퇴직자 10명 중 8명 ‘근속연수 5년 미만’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07:31:43
  • -
  • +
  • 인쇄
간호사 퇴직률, 강원대‧부산대‧충북대‧제주대 順
김병욱 의원 “국립대병원, 간호사 ‘태움’ 뿌리 뽑는데 앞장서야”
▲ 최근 3년간 국립대병원 간호사 퇴직자 10명 중 8명은 근속연수 5년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최근 3년간 국립대병원 간호사 퇴직자 10명 중 8명은 근속연수 5년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이 11개 국립대학교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립대병원 간호사 퇴직 현황(2018년9월~2021년9월)’을 조사한 결과, 퇴직자는 총 4030명이고 이 중 81%에 달하는 3272명의 근속연수가 5년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11개 국립대병원(치과병원 제외) 중 최근 3년간 정원 대비 퇴직한 간호사가 가장 많은 곳은 강원대병원(11.6%)였으며 이어 부산대병원(9.6%), 충북대병원(9.5%), 제주대병원(8.5%) 순으로 집계됐다.

또한 국립대병원 퇴직 간호사 중 근속연수가 5년 미만인 비율이 80%가 넘는 곳은 총 7곳으로 전남대병원(94.5%), 충북대병원(92.6%), 강원대병원(88%), 부산대병원(87%), 경북대병원(85.8%), 전북대병원(84.8%) 순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개최된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과중한 업무강도와 ‘간호사 태움 악습’이 간호사의 근속연수와 연관성이 있을 수 있음을 언급하며 최영석 충북대병원장에게 “지난 3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충북대병원 간호사 태움에 대한 제보가 있었는데 이에 대해 조사한 바 있냐”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최영석 충북대병원장은 “10년 전 상황이고 당사자들이 타 직장에 있어 추가 조사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당시 가해에 가담했던 분들이 충북대 병원에 아직 근무하고 있다는 얘기가 있는데 상황 파악을 하지 않고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모든 대학병원들이 나쁜 악습인 태움이 병원 내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는지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립대학병원이 태움이라는 악습을 뿌리 뽑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 간호사들이 본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어린이 시청하는 TV·유튜브 등서 고열량·저영양 식품 광고 제한된다2021.11.04
'국가·지자체의 생명존중 시책 수립·실시 의무화 규정 신설' 추진2021.11.03
열악한 국립교육대 보건시설… 교대 4개교 시설 아예 없다2021.10.20
취학유예 장애아동 전국 1295명 달해…초등 1학년 58.4%2021.10.20
[국감현장] 간호사에 메스 던지고 폭언한 의사?…부산대병원 수술실 내부 진실은?2021.10.19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