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단순 과실 교통사고 치료, 국민건강보험 적용해야”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10-22 15:22:29
  • -
  • +
  • 인쇄
"피해자 없는 교통신호 위반 사고…범죄행위 아님에도 건보험 제한은 가혹"
▲ 신호 위반을 했지만 처벌 없이 끝난 교통사고로 인한 본인 치료는 국민건강보험을 적용해야 한다는 권익위 판단이 나왔다.(사진= DB)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신호 위반을 했지만 처벌 없이 끝난 교통사고로 인한 본인 치료는 국민건강보험을 적용해야 한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는 22일 “교통신호를 위반해 사고가 발생했으나 상대측의 피해가 없고 처벌 없이 종결됐는데도 본인의 교통사고치료비 중 공단부담금 431만원 전부를 환수하는 것은 억울하다”는 민원에 대해 환수 고지 처분을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국민건강보험공단에 표명했다.

민원인은 자택 근처에서 약을 받기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관할 보건소로 이동하던 중 교통신호를 잘못보고 직진하다가 좌회전하던 상대 차량과 사고가 나 늑골 골절 등의 진단을 받아 입원 치료했다.

이 교통사고에 대해 상대 차량의 피해는 거의 없어 상대측에서는 담당 경찰관에게 견적서를 제출하지 않았고 교통사고 건은 종결됐다.

이후 민원인은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본인 치료비 중 공단부담금 431만원을 환수하겠다는 통지를 받았다.

‘국민건강보험법’에 따르면 ‘고의 또는 중대한 과실로 인한 범죄행위에 그 원인이 있는 경우’ 건강보험급여를 제한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속임수나 그 밖의 부당한 방법으로 보험급여를 받은 사람에 대해 보험급여를 징수하고 있다.

이번 사건에서도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해당 규정에 근거해 ‘본인 과실 교통사고 운전자에 대한 중대한 과실(신호 또는 지시위반)’로 인해 발생한 진료비로 판단하고 민원인에게 공단부담금을 부당이득금으로 환수를 고지했다.

그러나 국민권익위는 교통사고의 원인이 ‘고의 또는 중대한 과실로 인한 범죄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교통사고를 조사하는 권한 있는 기관의 결과에 따라 판단해야 하는데,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및 도로교통법 상 처벌을 받지 않은 것으로 보아 민원인이 교통사고를 유발했지만 범죄 행위는 아니라고 판단했다.

또한 속임수나 그 밖의 부당한 방법으로 보험급여를 받은 것도 아닌 것으로 봐 민원인에게 공단부담금 진료비 일체를 환수하는 것은 지나치게 가혹하다고 판단, 국민건강보험공단에 환수처분을 취소하라고 의견표명 했다.

국민권익위 임진홍 고충민원심의관은 “건강보험은 국민이 누려야 할 가장 기본적인 사회안전망에 해당하는 것으로 건강보험적용의 제한은 신중히 이뤄질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식약처, 대외의존도 높은 식품·의료 수입품목 ‘안정적 공급 체계’ 점검2021.11.30
인권위 “이주노동자 코로나19 진단검사 강제는 차별”…지자체 ‘수용’2021.11.30
정신질환 저소득 환자, 5년까지 ‘조기 치료비‧응급입원비' 지원2021.11.30
내달 9일부터 시‧도지사가 직접 ‘공공형 어린이집’ 지정2021.11.30
리베이트 의약품 ‘급여정지 갈음 과징금’…최대 340%2021.11.30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