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료원 ‘코로나19’ 거점병원 지정 뒤 취약계층 의료소외 심화“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5:42:25
  • -
  • +
  • 인쇄
코로나19 이후 건강보험 1~2분위‧의료급여 수급자 진료비 50% 이상 감소
▲ 허종식 의원 (사진=허종식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전국의 지방의료원들이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으로 지정되면서 저소득계층 만성질환자의 의료 접근성이 하락했다는 분석 자료가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8~2021년 상반기 지방의료원별 저소득층 의료이용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이후 ‘건강보험 1~2분위’와 ‘의료급여 수급자’의 진료비 감소폭 평균치가 각각 51.4%, 54.7%로 나타났다.


인천의료원과 부산의료원의 경우 의료급여 수급자의 감소폭이 건강보험 1~2분위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서울의료원과 대구의료원의 경우에는 건강보험 1~2분위가 의료급여 수급자보다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의료원의 의료급여 수급자 진료비 감소폭은 69.3%로 4개 의료원 평균(54.7%)과 14.6%p로 큰 차이를 보였다. 이는 인천지역 의료급여 수급자들이 서울, 부산, 대구에 비해 의료서비스를 충분히 받지 못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의료급여 수급자의 전체 진료와 입원 진료를 비교한 결과도 비슷한 추이를 보인다. 전체 진료 감소폭이 9~17.5%로 나타난 반면 입원 진료의 경우 28.5~58.5%로 감소폭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나면서 의료취약계층의 의료서비스 소외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가운에 인천 지역 수급자의 입원진료 감소폭은 58.5%로, 4개 지역 평균치(46.7%)보다 11.8%p 높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공공의료를 대폭 확충해야 한다는 지적에 힘이 실리고 있다.

허 의원은 “저소득계층일수록 코로나19로 인한 의료공백 소외감을 더 크게 느낄 거라는 가설이 이번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확인됐다”며 “특히 감염병이 확산할 때 공공의료 기관의 역할과 기능이 약해지지 않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재정을 지원해야 하고, 의료급여 대상자가 지방의료원이 아닌 다른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22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신청하세요2021.11.28
‘노인요양원 CCTV 설치법’ 국회 복지위 통과2021.11.28
코로나19 신규 확진 3928명…위중증 647명‧사망자 56명 ‘역대 최다’2021.11.28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국내 유입차단…남아공 등 8개국 發 외국인 입국제한2021.11.28
양성일 보건복지부 1차관, 노인요양시설 방역 현장점검2021.11.27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