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싱가포르 혈액제제 국가 입찰 수주…6년간 전량 독점공급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10-21 15:29:08
  • -
  • +
  • 인쇄
국내 업체 중 최초…총 2300만 달러 규모
현지화 전략 통한 글로벌 사업 가속화
▲ SK플라즈마 안동공장 전경 (사진=SK플라즈마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SK디스커버리의 자회사 SK플라즈마는 싱가포르 보건당국(Health Sciences Authority)의 혈액제제 국가 입찰에서 싱가포르 당국이 공급하는 물량 전량을 위탁 생산하는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가 싱가포르 국가 혈액제제 사업에서 낙찰을 거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SK플라즈마는 싱가포르 정부와 본 계약을 연내 체결하고 2023년부터 6년 간 혈액제제(알부민 및 사람면역글로불린) 전량을 위탁 생산하게 된다.

싱가포르 보건당국이 자국의 혈액원을 통해 확보한 혈장을 SK플라즈마에 공급하면 SK플라즈마는 안동공장에서 혈장을 원료로 알부민 등 혈액제제 완제품을 생산해 싱가포르에 보내는 형태다.

싱가포르 정부는 국가 입찰의 형태로 혈액제제를 수급해 자국 국민에 공급하는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싱가포르 보건 당국의 경우 의약품에 대한 높은 수준의 품질 기준, 규제를 지녀 SK플라즈마 낙찰 이전까지는 국가 혈액제제 위탁 생산 대부분을 다국적 제약사가 수주해 왔다.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는 “이번 성과는 품질에 대한 까다로운 눈높이를 지닌 싱가포르 당국으로부터 국내 기업의 기술력, 관리·생산 능력을 인정받은 첫 사례로 국내 혈액제제 업체가 보유한 전문성과 기술력의 위상을 한층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혈액제제 시장은 국가가 직접 공급하는 국가 혈액제제 시장과 수입 혈액제제 시장으로 양분되며 SK플라즈마는 이번 낙찰을 통해 싱가포르 국가 혈액제제 시장에 전량 독점 공급할 수 있는 지위를 확보했다.

회사 측은 이번 싱가포르 입찰 사업 규모가 총 23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SK플라즈마는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해외 국가와 협력해 현지 원료 혈장의 도입, 위탁 생산을 추진하는 등 글로벌 사업을 가속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김윤호 대표는 “혈액제제의 경우 사람의 혈액을 원료로 하기 때문에 자국민의 혈장을 확보하고 각 국가의 상황에 따라 이를 위탁 생산하거나 현지에 직접 공장을 설립하는 등 다양한 전략을 현실화할 수 있는 역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싱가포르 성과를 기반으로 혈액제제 생산 기술이 필요한 국가와 긴밀하게 협력해 글로벌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디엠바이오, 프로티움사이언스와 CDMO 사업 협력 MOU2021.11.25
툴젠 , 내달 초 코스닥 이전상장…최대 1200억 조달2021.11.25
바이오컴, 소비자 서비스만족대상 2회 연속 수상2021.11.25
에이치엘비 美 자회사, 아이온콜로지와 기술이전 우선협상계약 체결2021.11.24
바이오앱, 국군의학연구소와 ‘식물 플랫폼 활용 백신개발’ 업무협약2021.11.24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