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마스크 '올바르게' 착용만 해도 대중교통 안전하게 이용 가능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8 07:31:52
  • -
  • +
  • 인쇄
이승재 교수 "대중교통 내 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하다는 것을 시사"
▲ 이승재 교수와 구동균 박사과정생 (사진= 서울시립대학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대중교통 내에서 KF94와 같은 차단율이 높은 마스크를 ‘올바르게’ 착용하면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립대학교 교통공학과 이승재 교수 연구팀이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구팀은 실제 대중교통 이용자의 출.도착지 위치, 시간정보를 바탕으로 개개인의 활동을 추적한 대중교통 통행 패턴을 분석했으며, 대중교통 이용자끼리의 만남과 접촉 시간, 혼잡도에 따른 평균이격거리 등을 분석하고 마스크 착용 시 비말 확산 정도를 실험했다.

또한 실제 질병관리본부의 확진자 정보를 토대로 확진자가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를 가정해 대중교통 이용자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을 때와 착용하지 않았을 때 감염 확산 시뮬레이션을 수행했다.

연구 결과, 무수히 많은 사람이 대중교통에서 만나더라도 올바르게 마스크를 착용하면 감염 확산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통한 대중교통 혼잡도 조절이 더욱 안전할 수 있지만, 마스크 착용 효과만으로도 충분히 예방 가능하다는 것이다.

서울시립대 이승재 교수는 “대중교통은 많은 사람이 이용하기 때문에 확진자가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감염균을 대규모로 빠르게 전파할 우려가 있지만, ‘올바르게’ 마스크를 착용하면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연구 결과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모든 서울시민과 국민이 대중교통 내에서 방역 수칙(올바른 마스크 착용, 통화, 대화, 취식 금지 등)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논문 제1저자인 구동균 연구원(서울시립대 교통공학과 박사과정)은 “호흡기 감염병이 발발할 때 안전 위협으로 대중교통 통행량이 급감하는 패턴을 보인다”면서, “대중교통 내 올바른 마스크 착용이라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 대중교통을 안전하게 이용하고 사회.경제활동도 지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재택근무, 유연근무제 등을 통해 출퇴근 시 집중되는 혼잡도를 조절한다면 방역 효과는 더욱 극대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는 안정평가연구소 이규홍 박사, 홍익대학교 황기연 교수와 함께 수행됐으며, 10월 22일 과학 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발표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상부위장관 천공‧누공, 내시경 음압 치료 실패 원인 최초 분석2021.12.02
혈액투석환자, 심외막지방 감쇠지수 높을수록 사망 위험 ↑2021.12.02
내당능장애·공복혈당장애, 정기적으로 검사하고 예방해야2021.12.01
질병 예방 첫걸음, 국가 건강검진 필수2021.12.01
매일 음주하면 소화기암 발생 위험도 1.4배↑2021.12.0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