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올해 외래환자 수 9.2% ↑…환자당 진료시간 3.7% 감소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7 14:47:41
  • -
  • +
  • 인쇄
중증희귀난치복합질환 병원으로의 전환 선언 불구 환자당 진료시간 감소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서울대병원의 3분 진료 관행이 오히려 악화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서울대학교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1~8월 동안 외래환자 평균 진료시간은 4.44분으로 작년 동기간 4.61분 대비 3.7%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환자 1인당 진료시간은 줄어든 반면 외래환자 수는 오히려 9.2% 증가했다.

진료과별로 살펴보면 순환기내과를 찾은 외래환자는 1인당 평균 3.47분으로 가장 짧게 진료를 받았으며, 그 다음으로 내분비대사내과 3.48분 비뇨의학과 3.61분 신장내과 3.63분, 소화기내과 3.64분, 재활의학과 3.67분, 혈액종양내과 3.74분, 신경과 3.99분 진료를 받았다.


이렇게 평균 3분대 진료를 받는 8개 과 외래환자 수는 총 51만 6131명으로 같은 기간 서울대병원 전체 외래환자 114만 3999명의 45.1%를 차지했다.

서울대병원은 작년 10월 중증희귀난치복합질환 중심의 진료체계로 전환을 선언하였지만, 이후 오히려 외래환자 수가 늘고 환자당 평균 진료시간은 감소했다.

신현영 의원은 “대형병원 중심으로 전국의 외래 환자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는 현상이 여전히 개선되고 있지 않고 있다”며, “의료체계의 양극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대학병원은 중증환자를, 일차의료는 경증환자를 전담할 수 있도록 제도적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신 의원은 “국민들과의 소통을 통해 올바른 의료이용에 대한 안내와 협조가 가능한 시스템 구축도 마련해야 반복되는 의료전달체계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공공’ 빠진 대전 공공어린이재활병원…후원 기업 표기 논란2021.11.30
고용부, '신입 간호사 극단선택' 의정부 을지대병원 근로감독 착수2021.11.27
활동량 떨어지는 계절, 소아비만 주의보…“식습관‧운동 신경써야”2021.11.25
고려대 지주자회사 크림슨스타, 스캔덤‧유니바이오와 업무협약2021.11.25
365mc-KAIST, 초고효율 지방흡입 캐뉼라 연구성과 발표2021.11.23
뉴스댓글 >
  • LKJ